회사 성생활 - 6부4장

페이지 정보

본문

<<<<< 회 사 성 생 활 >>>>>



<6부 4장: 돌림빵당한 유정숙! (컴샷 편)>------------------------------------



현재시간 새벽 5시.

김삼구 소유 빠(BAR).



김삼우 사장은 자지와 부랄을 핥고 있는 도우미 둘을 이국장 쪽으로 물리더니 당구 다이에

올라 천정을 보며 대자로 누웠다.



[김삼우] - "유차장! 네가 위에서 방아좀 쳐봐, 난 쌀때까지 가만히 있기로 하지...흐흐흐"



[유정숙] - "사장님도, 참!....그럼 나 힘든데...."



유차장은 김사장 위로 올라가 자지에 보지를 맞추고는 쪼그려 앉았다.



ㅡ쑤우욱! 쑤우욱! 쑤우욱! 쑤우욱!.....찔꺼덕! 찔꺼덕!......



최부장은 방아질을 하고 있는 유정숙 차장의 엉덩이 사이에 손을 대더니

순간 유정숙 차장의 똥구녕에 손가락을 쏘옥 밀어넣었다.



[유정숙] - "아~~~흐~~~흐~~~응! 부장님 거, 거긴 안되는데.....아~~앙! 기운이 없어져영!"



스르르...김사장 위로 엎어지는 유차장! 김사장 가슴에 안겨있더니 김사장의 젖꼭지를 핥으며

방아질을 한다. 엉덩이를 들썩 들썩하며 김사장 자지에 보지를 내려꽂는 유정숙 차장!



[유정숙] - "허~억! 허~억! 허~억......쪼옥! 할짝! 할짝!......아~~~항! 아~~~하~~~앙!"



높이 들린 유정숙 차장의 엉덩이.....최부장은 똥구녕에 양주를 부으며 손가락으로 쑤시고 있다.



ㅡ뽀직! 뽀직! 뽀직!....뽀그르르르...



[유정숙] - "아~~~흐~~~흐~~~흥!.....부장님, 제 똥꼬가 화끈거려영.....아~~~기분이 이상해,

다리에 힘이 없어지는것 같아영.....아~~흐~~응!.....학! 학! 사장님....

밑에서 자지로 제 보지를 쳐 주세영...제발....아이, 기운없엉!"



[최두형] - "흐흐흐...이봐, 삼우! 이년 미쳐가는 것좀봐라...힘이 많이 들텐데 밑에서 좀 쳐줘야 겠어!"



[김삼우] - "...크크..그럴까?....에잇!....퍼억! 퍼억! 퍼억!.....유차장, 너도 세게 박아!"



[유정숙] - "아흑! 아흑!.....기, 깊이 박아줘영~~~~~아~~~~흐~~~~흥....나, 나 너무 이상해영.

어~흐~~~으~응~~~~"



최부장이 똥구녕 쑤시는 속도를 빨리하자 축 늘어지는 유정숙 차장!

김사장은 계속 밑에서 쳐 올리다 힘든지 잠시 멈춘다. 그런데....?



[변태준] - "으~~~악!......이, 이년이...자지 빨다 .....자지를 깨물고 지랄이야...이빨 안 벌려?...씨양!"



ㅋㅋㅋ...유정숙 차장이 무아지경에서 변감사 자지를 깨물었나보다. 쌤통!

변감사는 강제로 입을 벌리게 하고는.....찰싹!....유정숙 차장의 빰을 후려 갈겼다.



[유정숙] - "아~~~악! 자, 잘못했어영, 감사님!......너무 미칠것 같아서 그만...."



[최두형] - "흐흐흐.....화 푸시죠, 감사님! 세 구멍에서 쑤셔대니 미칠만도 하죠. 흐흐흐

감사님은 잠시 쉬시구요......이봐, 유차장! 이번엔 자네가 가만히 있어.

김사장은 계속 밑에서 유차장 보지에 박아 올리고......"



이국장을 본다. 도우미 두명의 사까시에 다시 불끈 선 앙증맞은 자지!



[도우미] - "할짝! 할짝!...쪼옥! 쪽!.....츄르르릅!...어머, 국장님.....한번 쌌는데....

금방 꼴리셨네요! 호호....정력은 좋으신가봐!"



[최두형] - "흐흐....다 꼴렸으면 이리와 봐.....이제 유차장 항문에 박아야지?

김사장하고 위 아래에서 박아주는거야....흐흐흐"



김사장은 유차장 보지에 자지를 박고 있는 상태에서 힘을주어 쳐 올릴 준비를 했고,

이국장은 유차장의 엉덩이를 양손으로 잡으며 똥구녕에 박으려 했다.



[유정숙] - ".....헉! 아이, 참.....똥꼬는 안돼영....제발!....하~~학!.....사장님!

갑자기 쳐 올리시면 어떡해영......엉?.....허억!.....안돼...아~~~아~~~악!"



이국장은 유차장의 똥구녕을 쫘악 벌리며 자지를 쏘옥 집어넣었다.



쑤욱! 퍽! 쑤욱! 퍽! 쑤욱! 퍽! 쑤욱! 퍽!.....찔꺽! 찔꺽! 찔꺽!....(보지 쑤시는 소리)

쏘옥! 폭! 쏘옥! 폭! 쏘옥! 폭! 쏘옥! 폭!.....뽀직! 뽀직! 뽀직!....(보지 쑤시는 소리)



[유정숙] - "아~~~~하~~~~앙! 나, 나 죽어영.....아~~악! 제발....아~악~! 아~악!....

어~~~흑! 어~~흑! 기분이 너무 이상해....아랫배가 꽉 찬거 같아영....흑!"



[이만복] - "어헉! 허!억! 허!억! .....유차장 똥꼬가 너무 조이네....으~~윽!

차, 참을수가 없어!......싸, 싸면 안 되는데...."



[변태준] - "흘흘흘....이국장! 괜찮으니까 빨리 싸고 내려와....내 자지도 끼워 보게..흘흘"



[유정숙] - "아흑! 아흑!.....아, 안돼영~~~~~아~~~~흐~~~~흥....감사님 자지는 절대로....

어~흐~~~윽!......제 똥꼬 찢어져영...."



[이만복] - "허억! 허억! 헉! 헉!....나, 나 쌀 것 같다....유차장 똥꼬안에 쌀거야..."



ㅡ파, 파박! 파박! 파박! 파박! ~~~~~팍! 팍! 팍!....파, 파아아아아아......



[유정숙] - "아흑! 아흑!.....아, 안되는데~~~~~아~~~~흐~~~~흥....정말 이...상....해...."



[김삼우] - "이봐, 이국장! 벌써 싸면 난 어떡해?....에잉!"



[최두형] - "흐흐흐.....김사장 자네는 도우미들한테 사까시 좀 받고 있게나....그럼 다음

단계로 넘어 가지"



김사장은 불만스런 표정으로 쇼파에 앉았고 도우미 둘이 달려들어 자지와 부랄을 빨았다.

최부장은 유차장을 다이에 눕히고는 유차장의 얼굴을 깔고 앉고, 변감사의 자지를 유차장의

보지에 박게 하였다. 역시....예술을 아는 사람이라 틀리군!



[최두형] - "유차장! 내가 자지는 안서도 똥꼬는 잘 스거든, 흐흐흐.....내 똥꼬나 좀 핥어.

대신 감사님 자지를 네 똥꼬가 아니라 보지에 박게 해 주지!"



[유정숙] - "흐~~~응! 샤워 좀 하고 오시지.....구릿한 냄새가 나영...그리고, 감사님 자지는

보지에 박아도 아플것 같은데.....안 박으시면 안될까영?"



[변태준] - "흘흘....시끄러, 이 년아! 네 똥구녕에 박으려는걸 참고 있는데....잔소리 말고

벌려.....어쭈 이 년이.....힘 빼라....흘흘흘"



최부장은 유차장의 입술에 자기 똥구녕을 대어 빨게하였다.



ㅡ할짝! 할짝!...쪼옥! 쪽!.....츄르르릅!...츄릅! 츄릅!....



유차장의 침이 잔뜩 묻은 최부장의 항문!



[유정숙] - "후릅! 쩌업! 쩌업! 쩝! 쩝! 우~~흥! 정말 구릿한 맛이...일보고 제대로 안 닦으신것

같아영.....할짝! 할짝!......쪼옥! 쪼오옥!"



유정숙 차장은 투덜거리면서도 맛나게 최부장의 자지를 핥았다.



[최두형] - "흐흐흐.....똥꼬맛은 원래 그런거야. 첨엔 메스껍지만 빨다보면 점점 맛이 들리지!

우으~~~~~이러다 똥 쌀것 같군....그럼 난 이만하고.....감사님 박으시죠?"



[변태준] - "흘흘흘.....유차장! 이제 인테리어 자지맛을 볼 시간이야. 잘 버텨 보라구, 흘흘"



변감사는 유차장의 다리를 모아 번쩍 들고 엉덩이를 뒤로 빼더니 유차장의 보지에 흉측한

종합 인테리어 자지를 힘차게 콰악 박았다.



[유정숙] - "........!! 아~~~~하~~~~악! 나, 나 죽어영.....아~~악! 제발....아~악~! 아~악!....

어~~~흑! 어~~흑! 아, 아파영...."



[변태준] - (자지를 앞 뒤로 움직이며) "흘흘....내 자지가 네 보지를 박아대는 느낌에 어때?"



[유정숙] - "아~악~! 아~악!....너무 굵어서....보, 보지가 찢어질 것 같아영....그리고....

내, 내 보지 벽을 뭔가가....긁어대영....아~악!....감사님, 살살.....제발"



변감사는 유차장의 애원에 아랑곳하지 않고 더욱 세게 보지를 박아대었다.



ㅡ쿠우욱! 퍼억! 쿠우욱! 퍼억! 쿠우욱! 퍼억!......쿠욱! 퍼억! 쿠욱! 퍼억! 쿠욱! 퍼억!....



그 광경에 김삼우 사장은 자지를 빨고 있는 도우미들의 머리채를 휘어잡고 더욱 세게 빨게했고,

이만복 국장은 어느새 또 자지가 섰는지 변감사의 도우미를 붙잡고 자지를 물리고 있었다.



흠.....토끼지만 자주 꼴리는군, 크크크

헛! 최부장은 도우미한테 똥꼬와 부랄사이를 빨리고 있잖아!



[변태준] - "허억! 허억! 허억!.....유정숙이, 네 년이 김창식이와 놀아나는걸 알고 얼마나 널

따먹고 싶었는지 모른다...김창식이 믿고 도도하게 구는 꼴이란....흐흐흐

이제 어떠냐.....내 자지맛이....대답해, 이 년아!"



속도를 점점 높여가는 변감사! 거칠게 유정숙 차장의 보지를 박아대고 있다.



쿠욱! 퍼억! 쿠욱! 퍼억! 쿠욱! 퍼억!....쿡! 퍽! 쿡! 퍽! 쿡! 퍽! 쿡! 퍽!.....

쩔꺽! 뿌직! 쩔꺽! 뿌직! 쩔꺽! 뿌직!.....



[유정숙] - "하~악~! 하~악!....감사님, 살살.....제발.....잘, 잘못했어영.....빠, 빨리

싸주세영.....나 너무 아파.....미쳐가영.....흐~~~엉! 흐끅! 흐끅! 엉! 엉! 엉!"



비명소리를 질러대며 추욱 늘어지는 유정숙 차장! 아랑곳 하지 않고 빠른 속도로 박아대는 변감사!



[유정숙] - "흐끅!.......흐끅!.......엉!.....엉!..........엉!..........허업!"



[변태준] - "허억! 허억! 허억!.....아, 오늘 기분 정말 좋구만......허억! 허억!.....유정숙이를

다 따먹고 말아야......헉! 헉! 헉! 헉!......이, 이제 네 년의 보지속에 싸질러주지!"



ㅡ쿠욱! 퍼억! 쿠욱! 퍼억! 쿠욱! 퍼억!....퍼, 퍼버버벅...퍼버버벅!



[최두형] - "이봐, 김사장, 이국장! 감사님 싸실것 같으니까.....빨리 와!....

유정숙이 얼굴에 좆물을 싸 질러 줘야지?.....흐흐흐"



김사장과 이국장은 얼른 유정숙 차장의 얼굴에 자지를 열심히 비벼대고...

이윽고 유정숙 차장의 보지에 박아대던 변감사의 자지가 폭발하기 시작했다.



퍼억!....퍼, 퍼버버벅...퍼버버벅!....푸, 푸어어어어어어........(변감사 자지 폭발 소리)

타탁! 타탁! 타탁! 타탁! 탁탁탁탁!....파, 파아아아아아아........(김, 이 좆물 뿜는 소리)



[유정숙] - "하~악~! 하~악!....나 .....미쳐.....흐~~~엉! 흐끅! 흐끅! 흐으으으으......."



헛! 그개를 쓰윽 떨구며 실신한 유차장! 얼굴에는 김사장과 이국장이 싸놓은 좆물이 흠뻑 묻어있다.

이마, 눈, 코에 한가득!.....

입술은 침과 좆물이 범벅이 되어 당구 다이로 질~~~흐르고....



[변감사] - "흘흘흘.....아 시원하다....허허 이 년 보지 좀 보게....이국장과 내가 싸 놓은

좆물이 줄줄 흐르는구만....흘흘흘....똥구녕에서도 좆물이 흐르고....참 가관이로세!"



쩝! 당신들은 돌려 먹었지만....난 딸딸이만 잡고 있소....킁!

암튼 유정숙 차장...오늘 고생했네...ㅉㅉㅉ!

.

.

.

.

.

다음편 예고 ->>> 마조히스트 오유림!

-----------------------------------------------------------------------------------------

이번 편은 전 3편과 연결되는 환상 4장입니다.

못 보신 분들은 역시 처음부터 차례대로 보시길.....



좀 약한 갱뱅이 아니었나 모르겠습니다. 포르노에서는 한 10여명과 하는건 보통이고,

휴스턴은 1,000명과 했다지요? 체력도 좋군요.



쓰고나니 가칭[유정숙]차장이 너무 심하게 돌려진것 같습니다.

실제로는 너무 도도해서 빈 틈이 없어보이는 분인데...그래서 더했는지도...ㅋㅋ



제 글을 읽어주시는 여러분들! 건강한 성생활 하십시요. 꾸벅!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