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바네라 - 6부

페이지 정보

본문

"그럼 자리를 옮길까요?"

"그러지 말구 여기서 좀 더 놀죠 "

"여긴 밖에서 보일거 같은데요"



아내를 탐욕스런 눈길로 바라보며 사람들의 의견이 분분하게 튀어나왔다

세사람만 모여도 의견일치가 힘든판에 6명이나 되는 사람들의 의견은 제각각일수밖에...

그런데 그때 스피드님이 입을 열었다



" 저기...괜찮으시다면 제 가게가 내부수리 끝나고 오픈할려고 준비중인데 그리로 가실래요? "

" 무슨 가게인데요 ? "

" 그냥 조그만 단란주점인데 여기서 한 20분이면 가거든요...아직 영업을 안해서 사람도 없고...술은 다 들어왔습니다 "



가장 좋은 의견인듯 싶었다

다른 사람들도 모두들 찬성하여 일단 자리를 옮기기로 하였다

차편도 마침 카니발을 가져온분이 술을 안 드시는분이 있어서 바로 해결 되었다



"자 그럼 나가죠"

"잠깐만요"



서둘러 나가려는데 민석이가 제지를 했다



" 형수님...지금부턴 형수님은 우리꺼 맞죠? "

" 네? 무슨.... ? "

" 에이...우리가 시키는대로 다 하겠다면서요... "

" 네.... "



민석이는 테이블 앞에 서있던 아내의 뒤로 다가가 아내를 살포시 안으면서 말했다



" 그러니까요...형수님은...그러고보니 아직 형수님 이름도 모르네..형수님 이름이 뭐에요? "

" 아...아영....이요 "

" 오...예쁜 이름이네요.....아영이라... "



민석이는 아내를 뒤에서 안은채로 아내의 가슴을 만지면서 아내의 귀에 대고 소근거리기 시작했다

뭐라고 하는지 워낙 작게 말해서 옆에 있던 나도 못들을 정도였는데 점점 아내의 얼굴이 붉어지기 시작했다

뭔가 곤란한 표정으로 아내가 망설이고 있는새에 민석이는 아내의 티를 벗기며 계속 소근거렸다

아내는 내게 뭔가를 묻는듯 쳐다보았지만 내용을 모르니 뭐라 답해줄수도 없었다

망설이던 아내는 민석이가 브래지어도 벗기고 젖꼭지를 손가락으로 희롱할때쯤 입을 열었다



" 아영이는...지금부터....여러분의....음...네....여러주인님들의....노예에요.....주인님들이....언제든 보고...만질수 있게...이제부턴...항상 벗고 있을게요...아영이를....맘껏 가지고....놀아주세요 "



아내가 힘들게 힘들게 말을 이어나갔을때 민석인 이미 아내의 스커트까지 벗기고 팬티만을 남겨놓았다

민석이가 시키는대로 말하는거겠지만 아내는 너무나 음란한 여자의 모습으로 변신하고 있었다



" 이제...나가야 하니....제 팬티도...벗겨주세요....아영이는....알몸으로 ... 주인님들을...모시고 싶어요 "



아내는 미처 생각치도 못했던 요구들에 당황한 표정이었지만 시키는대로 말을 이어나갔고

나 역시 당황스럽긴 했지만 그런 아내의 모습이 너무나 음란하게 느껴져 뻣뻣해진 자지가 아플정도였다

사람들 역시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표정으로 아내를 구경하고 있었고 제타님이 나와 아내의 팬티에 손가락을 걸었다

민석이는 계속 아내의 젖꼭지를 희롱하며 속삭였다



" 제타님...많은분들께 제 ... 보지를 보여드릴수 있게 팬티를 벗겨주셔서 감사합니다 "



아내는 이제 좀 익숙해졌는지 머뭇거리지 않고 시키는대로 말을 하였다

제타님은 팬티를 벗기고 막상 앞에 보지가 보이지 그냥 가기 아쉬웠는지 손가락 두개를 아내의 보지에 찔러 넣었다



" 아앙...아영이는...너무 좋아요...만져 주셔서 감사해요... "



민석이가 아내를 돌려세우고 아내와 키스를 하는동안 제타님은 아내의 엉덩이를 만져보더니 소리나게 철썩 때렸다

아내의 하얀 엉덩이에 금방 빨간 손자국이 났다



" 이제 어떻게 하는건지 알겠지? "



민석이는 마치 진짜 주인이 된양 아내에게 말을 놓았다



" 네... "

" 이젠 내가 안 가르쳐줄테니 아영이가 알아서 우리가 즐겁게 계속 말을 하는거야 알았지 ? "

" 네... "

" 뭐해...제타님이 아영이 엉덩이를 귀여워 해 줬는데 아무말이 없네? "

" 제타님...감사합니다 "

" 에이...그게 아니지...우리야 제타님이지만 너한텐 주인님이야...그리고 왜 감사한지도 말해야지 "

" 주인님...아영이 엉덩이를 귀여워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그렇지....자 이제 나가볼까? "

" 이...이대로요? "

" 그럼...이대로지....오늘밤엔 아영인 언제나 알몸이야 옷이란건 안 입는거야...알았지? "



민석인 그렇게 말해놓고도 자신도 너무 심했나 싶었던지 나를 잠시 쳐다보았다

그렇게 밀고 나가도 되겠느냐는 표정으로 쳐다보는 민석이를 보며 잠시 갈등했지만..

어차피 여긴 우리가 사는 동네도 아니고....누가 본다 해도 한번보고 말 사람이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난 민석이에게 고개를 끄덕여주었다



" 그럼 클로즈님...차를 빼서 노래방 앞으로 좀 대 주실래요? 오시면 전화좀 주세요 바로 나갈게요 "

" 네 그러죠 "

" 그럼 차가 올때까지 잠시만 기다리세요 전 노래방 주인이랑 얘기좀 하구 있을게요 "



민석이와 클로즈님이 나가고 나니 방안엔 잠시 적막이 돌았다

아내는 걱정스러운 눈길로 나를 보며 작게 물었다



" 새...생각보다 좀 심하네....자기...괜찮아? "

" 어...난 괜찮아...아까도 말했지만 언제라도 못하겠으면 그만해... "

" 아니...나 그만두지 않을래...저사람들이...주인님들이...시키는대로 다 할게요....주인님^^ "



아내는 부끄러움에 붉게 달아오른 얼굴로도 나를 위해 웃어주었다



" 저기...음... 형수님.... "



처음에 약을 사올까 물어봤던 스쿨님이란 사람이 아내를 불렀다



" 네....주인님...형수라고 부르지 마세요...그냥 아영이라고 불러주세요 "



아내에게 아내도 모르는 끼가 있었던걸까? 아님 스스로 철저하게 룰을 지키기 위해

더 그러는건지...아내는 이제 스스로 사람들의 노예라고 강조하고 있었다



" 아....네....어....아영아... "

" 네 주인님 "

" 기다리는동안...심심한데 잠깐 봉사좀 해주면 안될까? "

" 네...뭘 해드릴까요? 뭐든지 시켜만 주세요 아영인 열심히 할거에요 "

" 어...그래...그러면...와서 내 좆좀 잠깐 빨아줄래? "

" 네 주인님 "



아내는 망설임없이 스쿨님 앞으로 가 바닥에 무릎을 꿇었다

그리고 스쿨님이 바지를 내리고 자지를 꺼내니 손으로 감싸쥐고 혀를 내밀어 핥기 시작했다

옆에 있던 스피드님이 아내의 엉덩이를 잡아 들어올리곤 다리를 벌렸다

아내는 허리를 내밀어 스피드님이 잘 만질수 있게 포즈를 취했다



" 쩝쩝...하앙...하앙...쩝 "



아내는 스피드님의 손장난에 교태어린 신음소리를 내며 열심히 스쿨님의 자지를 빨아주었다

잠깐동안이지만 아내의 과감한 봉사에 난 흥분으로 머리가 터져버릴 지경이었다

그때 민석이가 들어왔다



" 자 이제들 가시...어라...그새 난리났네..ㅎㅎ 자 그만하고 일어들 나시죠 차 왔댑니다 "



민석인 아내의 손을 잡아 끌며 나가려 했지만 아내는 문앞에서 잠시 주춤했다

아무래도 알몸으로 노래방을 나선다는게 선뜻 할수 있는 일은 아닐것이다



" ㅎㅎ 다 확인했어 지금 다른 손님들은 한방밖에 없는데 안에서 노래 부르느라 정신 없고...노래방 주인한텐 그냥 좋은 구경 한번 하라고 미리 얘기해놨으니 걱정 말고 나가 "



결국 아내는 주춤거리며 문밖을 나섰지만 문밖에 나서니 빨리 차를 타야 한다는 생각인지 발걸음이 빨라졌다



복도엔 다른 손님은 없었고 카운터에 있던 노래방 주인은 이미 얘기를 들어서인지 얼굴가득 웃음을 띄우고 아내의 알몸을 감상하고 있었다



" 하 고년 들어올때부터 침넘어가게 하더니 사람 잠 못자게 만들어버리네... "



아내를 향해 쩝쩝 입을 다시는 노래방 주인을 뒤로 하고 아내는 황급히 문앞에 있는 카니발안으로 숨어버렸다



차에 타고보니 뒷좌석은 원래 그랬던건지 클로즈님의 센스인지 마주보게 돌려져 있었고

앞좌석엔 클로즈님과 스피드님이...그리고 뒷좌석에 나머지 사람들이 앉았다

아내는 처음에 구석에 앉아 있었지만 민석이가 타더니 자신의 무릎위에 데려다 앉혔다

------------------------------------------------------------------------------

일년전쯤에 쓰던건데 한번 이어봅니다^^

아마 다음분량부터는 까페에만 연재 할거 같습니다

人香 이란 까페구요 주소는 뒤에 inh 입니다^^

많이들 놀러와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