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쳐보다가(혀봉사노예) - 4부

페이지 정보

본문

[번역]Peeping Tom

쟝르 : Femdom Fetish WaterSports Oral



..................................................................................................................................................



저녘이 되자 지난 밤과 같은 반복이었다. 저녘 식사하는동안 식탁 아래로 기어가서 나만의 영양식인 보짓물을 빨아 삼키고, 거실에서 무릎걸음으로 앉아 그네들이 얘기하고 티브보는동안 숨막히기도하면서 핥고 빨았다.

침대에서 잠을 잘땐, 두 번째 친구가 스판덱스 바지에 내 머리를 넣게 하고 몇 번인가 가스를 품어냈다. 그때마다 재채기를 하면 자기를 깨우지 않게 조용히 하라고 화를 내곤했다.

아침에 모두에게 서비스 해주고 난 후, 친구 두명은 다음주에 또 이런 즐거움을 누리고 싶다면서 떠났다

4명에서 2명으로 되었으니 혀봉사해야할 작업이 줄어들어 그나마 다행이라 생각했다. 저녘식사후엔 역시 침대로 가기까지 거실에서 계속 무릎꿇게 하고 혀봉사하게 했다.

오늘 침대의 스판덱스 착용자는, 다음 날 아침부터 일하러 나가봐야 하는 여자의 차지였다. 그녀가 근무하는 동안 다른 여자가 나를 차지 할수 있기 때문이다.

밤새 내 입과 코를 사용했던 여자는 아침 일찍 일어나서, 자신의 보지를 핥게 해서, 아침의 보짓물을 먹여주고 출근했다. 빈자리를 다른 여자가 와서 바지안에 내 얼굴을 넣고 절정때까지 빨게 한후, 좀 더 잠을 잔다.



그녀는 일어나자 바지에서 날 꺼내주고 욕실로 데려갔다. 샤워하면서 나를 무릎꿇게 하고 다리 하나를 내 어깨에 올려 그녀의 오줌을 마시게 해주었다.

막 핥기 시작했는데 벌써부터 그녀의 보짓물을 맛볼 수 있었다. 그녀가 쌀때까지 핥고 빨아야 했지만 얼마 오래 걸리지 않았다.

샤워가 끝나자 부엌으로 갔다. 그녀가 아침을 만드는 동안, 난 바닥에 무릎꿇은채 앉아있었다. 지금까지 그녀의 보지에서 나오는 애액과 오줌만을 마시며 거기에서 영양분을 섭취했기에, 무척 배고팠지만 그녀는 먹을 것을 주지 않았다.

아침 준비가 끝나자 식탁 아래로 나를 집어넣고 자신은 의자에 앉았다. 그러면서 내 어깨에 다리 두개를 모두 올리고선, 내 얼굴을 가랑이 사이로 당기고 자신의 보지에서 흘러나오는 기쁨의 액을 빨아먹게 하며 아침을 먹기 시작한다.

아침 식사가 끝나자 뒷 정원의 의자에 내 머리를 올려 놓은 후 내 얼굴에 앉아 신문을 읽으며 커피를 마신다. 신문 읽기를 마치고 풀어주고선 다른 장소로 옮겼다.

정원의 다른 잔디밭이었는데 바닥에 눕게한후 내 위에 침대의자를 가져다 놓았다. 침대 의자 중앙쯤에 사람 머리가 들어갈정도의 구멍이 뚫어져 있었다. 그 구멍에 내 머리를 넣게하고 내 머리 뒤로 탄력좋은 고무공을 놓아 베개 대신으로 했다. 그리고 그녀가 침대의자에 앞으로 엎드려 눕자, 코는 엉덩이 사이에 끼워지고 입은 보지랑 맞닫게 되었다. 나와 그녀 사이에 의자만 없다면 서로 69 자세인 모양인 셈이다.

그녀는 엎드려 누운 채로 일광욕을 하며, 포근한 햇살 아래 얼마간 잠든 것 같았다. 두어번쯤 가스를 내뿜어서 엉덩이 틈에 끼인 내 코로 고스란이 밀려들어왔다. 재채기 하고 싶었지만, 잠을 깨워 화나게 할까봐서 감이 움직이기를 못했다.

그녀는 잠이 깨자 돌아 누웠다. 이제 나의 코는 음핵에 닿아있었고 입은 그녀의 음부와 회음부와 닿아있었다. 다리를 포개더니 항문을 핥으라고 한다. 할수 있는한 혀를 항문 깊숙이 넣어보라고 하면서 말이다.

항문 핥기를 얼마 후, 이젠 절정을 느끼고 싶다고 해서, 그녀의 보지를 핥고 빨기를 시작했다. 너무 빨리 절정에 이르고 싶지 않으니 천천히 하라고 한다. 지시한대로 천천히 하는데도, 오르가슴을 더 늦추기 위해 가끔 멈추게 했다.

마침내 절정에 도달했을 땐 꾀 강렬했었나보다. 몇분여를 더 허덕이며 풍부한 보짓물을 먹여주었으니 말이다. 절정의 여운이 끝나고도 일광욕을 위해 계속 그대로 누워있었다.

중간에 그녀는 목이 마른지, 몸을 일으켜 몇 번의 음료수를 마신다. 물론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음료수는 그녀의 몸안에서 가공되어져, 고스란히 내가 마시게 되었다. 마침 나도 목이 꽤 탓기에 무척 달콤한 맛이라고 생각되었다.



정오가 되자 다시 집으로 들어가 거실로 이끌려갔다. 쇼파에 앉으며 그녀 바로 앞 바닥에 방석을 깔고 발을 올려놓았다. 그리고 그녀 앞에 나를 무릎꿇게 하고선 내 얼굴을 다리 사이로 당겨 빨게 했다. 방석덕분에 무릎이 덜 고생스럽다고 생각이 든다.

두어 시간을 티브보다가 오늘은 야간조로 출근 준비할 시간이 되었다고 한다. 일하러 가기전에 한번 더 느끼고 싶다고 하기에 다시 빨아주었다.

만족하고 나자 침대로 데려가서는 움직이기 못하게 포박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다른 여자가 퇴근해서 집으로 돌아왔다. 이제 출근 하려는 여자는 옷을 차려입고 퇴근 한 여자는 옷을 벗고 침대로 와서는 내 얼굴에 쪼그려 앉는다. 내 다리쪽을 향해 쪼그려 앉았기에 코는 그녀의 엉덩이 사이에 끼워졌다. 그대로 앉더니 만족 할때까지 핥고 빨게했다.

이윽고 일어나자, 묶인걸 풀어주고서 샤워하러 욕실로 향하게 했다.

바닥에 무릎꿇게 한후 다리 하나를 내 어깨에 올려 내 입을 그녀가 원하는 곳에 위치하게 했다. 물론 내 입 안으로 오줌을 누어 마시게 하는 것이다.

샤워기 물을 틀어 구석 구석 깨끗이 씻은후에 나까지 샤워 시켜주었다.

부엌으로 가서 그들이 저녘을 먹는동안 난 물론 식탁 아래에서 나만의 저녘을 먹게되었다. 오늘 하루 어떻게 보냈으며, 침대의자 밑에 두고 봉사 시키며 일광욕하는게 참 좋은 생각이라면서 얘기들 나누고 있었다.

내일은 수영장에서 보내고 다음 주까지 숨을 더 오래 참는 법을 연습해야 할것이라고 내게 말했다.

한명이 출근하자, 거실로 이끌려가서 쇼파 바로 앞 방석에 무릎 꿇어야했다. 그녀는 양쪽다리를 올려 내 양 어깨에 각각 걸친 후에 내 얼굴을 음부로 바싹 당기며 허벅지로 강하게 압박했다. 두어시간을 잡지를 읽거나 티브 시청하며 보내다가, 그녀의 보지를 내 얼굴에 부비며 아주 천천히 키스하고 핥으라고 했다. 그녀 또한 절정을 늦추기 위해 가금 멈추게 했다. 마침내 절정에 도달했을땐 정말 폭발하듯이 보짓물이 쏟아져 나왔다.

그녀는 내게 기쁨의액을 마시고 나머지를 핥게 하면서 누군가에게 전화를 건다. 저번주에 왔었던 친구중 하나였던것같다. 얼마 후 침대로 이끌려가 스판덱스 바지 사이에 머리를 끼우고 그녀의 보지에 내 입을 밀착시키며 잠을 재촉한다. 이제 이 상태로 자는 것도 익숙해졌다. 살짝 잠이 드는 순간 숨이 막히면 내 혀가 자동으로 활동하다시피 했다.

한밤 중 그녀가 일어나 숨을 막히게 하자, 그녀가 만족할때까지 핥고 빨아먹었다. 그녀는 얼마 후 다시 잠에 빠져들었다.

아침에, 그녀 바지안에서 빨아야했다. 아침의 기쁨의액을 먹인 후, 샤워실로 가서 아침의 진한 오줌을 먹이고 자신은 씻기 시작했다.

수건으로 몸을 닦은 후 부엌에 가면, 아침 준비동안 바닥에 무릎꿇고 있다가 아침 먹기 시작하면 식탁 아래로 기어들어가 그녀의 가랑이 사이에 얼굴을 묻었다.

출근하러 옷을 입기 전에 다시 그녀를 만족스럽게 빨아야했다.

그녀가 출근하기 바로전에 다른 여자가 퇴근해서 집으로 돌아와서, 나의 일상생활은 그녀가 옷을 벗고 침실로 가자마자 그녀의 보지를 핥고 빨기 시작하는 것으로 반복되었다. 잠깐 잠자는 동안 난 그녀의 스판덱스 바지속에서 냄새를 흠씬 마셔야한다.

그녀가 일어난후 다시 절정을 느끼고, 아침을 준비하고 먹는 동안 평소처럼 난 식탁 아래로 들어가고...

정원의 수영장으로 나갔을때는, 물속에서 좀 더 오랫동안 숨을 참아가며 오랄을 해주었으며, 내 얼굴에 수건을 깔고 앉아 신문을 읽는동안 인간 의자 역할도 했다. 침대의자에 누워 일광욕을 할때는 의자밑에 누워서 혀봉사와 함께 독특한 향을 맡아야 했다.



이대로 고분고분 잘 따라준다면 사진의 보지에서 내주는 기쁨의액과 오줌 등의 마실것뿐만 아니라 약간의 씹을 음식도 줄 수 있다고 한다. 앞으로도 말 잘 듣겠다고 대답했다.



------------------------------- End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