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쳐보다가(혀봉사노예) - 3부

페이지 정보

본문

[번역]Peeping Tom



......................................................................................................................................................



금요일 오후, 뒷 정원으로 나들이 나왔다. 꽤 큰 정원이었는데 뜰이 있는 수영장까지 갖추고 있었다. 그들은 뒤 정원으로 날 데려가더니 잔디위에 의자를 놓고 의자위엔 방석을 깔았다. 그리고 등 뒤로 의자를 두고 바닥에 앉게 하고 내 머리를 뒤로 젖혀 방석 위에 놓게 했다.



그들 중 하나가 허벅지 사이로 내 머리를 집어넣은 채로 앉으며, 그녀의 음부로 내 얼굴을 압박하였다. 그녀들의 보지로 내 입과 코를 압박하면서 얼마나 숨을 오래 참나 시험해보는 것 같았다. 그들은 절정에 이를때까지 자신의 보지를 핥고 빨게 했다. 그리고 그게 끝나면 보지로 내 얼굴을 누른채로 앉아 따뜻한 햇볕을 즐기고 있었다.



두어시간 지나자 현관 벨이 울렸다. 친구들이 도착한 모양이다.. 잠시후 자기들끼리 재잘거리며 되돌아왔다. 그네들에게 난 혀봉사 노예라고 소개되었다. 그리고 이번 주말 내내 서비스 받을 수 있을거라고 설명한다.

주인 여자 한명이 다른 여자를 보며 의자에 앉아보라고 한다. 그녀는 팬티만 벗고서는 스커트를 올려잡고 내 얼굴에 바로 앉아 이리저리 움직이며 자세가 편한지 교정했다. 내 얼굴에 앉은 그녀가 어떻게 하면 서비스를 시작하게 할수 있냐고 다른 친구에게 묻자, 단지 음부로 내 입과 코를 눌러 숨을 막아주면 알아서 키스하고 핥아준다고 대답해준다.

과연 음부로 내 입을 막아 숨을 멈추게 하려하자, 난 즉시 그녀가 원하는 대로 따르기로 했다. 그녀는 이번 주말은 어떤 좋은 일들이 생길것인지 이런 저런 얘기들을 나누며 20분 가량이나 계속 핥고 빨게 했다.

마침내 절정을 느끼고, 그 여운을 즐기며 얼마간 더 앉아있다가 일어나자 다른 친구가 내 얼굴에 앉는다. 역시 그녀에게도 똑같이 봉사해야했다. 그녀가 절정을 느끼는데 시간이 약간 더 걸렸다.

친구중 하나가 화장실이 어디냐고 묻자, 주인 여자 둘은 웃으면서 혀봉사노예가 변기노예도 한다고 하면서 그들의 오줌을 마셔줄거라고 설명해주었다. 그녀는 급하게 뛰어와서는 내 머리를 뒤로 젖히게 해서 내 입이 있어야 할 곳에 위치하게 했다. 그리고는 즉시 오줌 누기 시작했다. 그녀의 오줌을 전부 마실 수밖에 없었다. 흘리게 되면 결과는 벌칙이 늘어나니까 말이다. 다른 친구 역시 해보고 싶다고 해서 역시 내 입을 거기에 대게 했다. 많이 참았었는지 무척이나 많이도 먹여주었다. 다 마시고 나서 이전 여자에게 해주었듯이, 보지에 묻은 오줌방울을 깔끔히 핥아내었다. 다 핥아 내었어도 더 즐기고 싶었는지, 일어나지 않고 그대로 내 입에 보지를 댄채로 앉아 얘기들을 나누었다.

오늘 밤 잘 때 스판덱스 바지에 내 얼굴을 집어넣어 즐길 순서 정하기를 얘기하고있었다. 밤새 내 입을 그녀의 음부로 부비면서 느끼는 즐거움이란 모두가 원하는 것이었다.



두어시간이 지난후에야, 교대로 내 얼굴을 앉게 했던 의자를 치우고 집으로 돌아왔다.

저녘식사를 할 예정이었고, 한창 저녘을 먹으며 애기를 나누는 동안, 난 역시나 식탁 밑으로 들어가 그녀의 음부에서 음부로 이동하며 핥고 빨았다. 얘기를 들어보니, 며칠동안 오로지 그녀들의 보지에서 나오는 액과 오줌만이 내 유일한 빨아먹고 마시는 영양식품이었으며 그 외엔 아무것도 먹지 않아 배고플것이라고 걱정아닌 걱정을 하며 깔깔 거렸다.

그녀들의 저녘 식사중에도 각자 절정에 이르게 해주기 위해서 난 식탁아래에서 부지런히 작업해야했다.

저녘식사가 끝나자 거실로 데려갔고 티브를 켰다. 그리고 한명은 나를 바닥에 무릎꿇게 하고 자신의 음부로 내 얼굴을 당긴다. 곧이어 흥분하고 절정에 이를때까지 핥고 빨기를 개개인에게 반복해야했다. 모두가 만족할 때쯤엔 침대로 자러 갈 시간이 되어있었다.



이번엔 다른 방이었다 주인이 아닌 친구들이 지낼 방이었다. 그녀들은 스판덱스 바지를 유심히 쳐다보다가 주인 여자들의 설명을 듣고 나더니 내 얼굴을 보며 웃는다. 머리를 사이에 끼우고 입으니 내 얼굴은 자연히 그녀의 음부랑 밀착되었다. 그 상태에서 옆으로 몸을 돌리더니 방귀를 내 코에 품어대었다.

꽤나 재미있다고 옆 친구에게 자랑한다. 피곤 한건지 아니면 산소부족으로 기절한건지 구분이 애매하게 잠들었다. 도중에 숨이 답답하여 잠이 깼다. 물론 본능적으로 무얼 해야할지 자동으로 내 입이 반응했다. 내 생명이 거기에 달려있는 것처럼 부지런히 핥고 빨았다. 20분쯤 작업하고서야 절정에 이르게 해주고 나 역시 잠에 들 수 있었다.

아침에 역시 숨이 막혀서 깼다. 그녀가 절정에 부르르 몸을 떨때까지 핥고 빠는 서비스를 해주었다. 나머지 3명도 침대로 올아오자 각자 만족 할때까지 내 입과 혀는 쉴새가 없었다.



아침의 첫 만족감으로 발개진 볼을 식힐 겸 모두 샤워실로 향했다. 물론 각자 내게 오줌을 먹여주었으며, 훌륭한 혀봉사노예는 이것도 할줄 알아야 한다며 자신들의 항문을 핥게 했다.

샤워가 끝난 후, 수건으로 몸을 닦고 부엌으로 이끌고 가서, 아침을 먹기 시작했다. 난 식탁아래에서 그녀들의 보지를 핥으며, 아침 대신으로 그녀들의 보지에서 토해내는 기쁨의액을 삼켜나갔다. 그들은 낮에 무얼 할까 이얘기 저얘기 하다가 오늘도 수영장에서 보내기로 했다.

아직껏 수영장안에서 빨린 적이 없기에, 물속에서 자신의 보지가 빨리는 기분이 어떨지 알고 싶어했다. 그래서 자신들이 만족하기까지, 물속에 잠수해 봉사를 하는 내 숨이 길던가 아니면 익사할것인가 하는 얘기를 나누며 깔깔 거린다.



뒷정원으로 데려가 수영장 안으로 밀어넣어졌다. 그녀의 음부로 내 얼굴을 타고 그대로 물속으로 내리 앉았다. 물속에서 물을 들이키지 않으며 핥기란 꽤 어려웠지만 나름대로 요령을 터득해 나갔다.



물속에서 계속 핥게하면서, 숨을 도저히 못참아 몸부림 칠때쯤에야 물위로 올려주었다. 그녀들은 물속에서 오랄 받는것에 무척 흥분되었으며, 내겐 다행스럽게도 1~2분쯤 숨을 참아가며 열심히 봉사하며 9~10번쯤 물바깥에 나와 숨을 들이키고 반복하니, 그녀들을 절정에 이르게 할 수 있었다. 숨 참는 시간을 점점 늘리거나 아니면 익사하던가 둘중 하나일것이다. 특히 막 절정에 이르렀을 땐 여운이 끝날때까지 내 숨이 막히든지 말든지 물속에서 못나오게 꽉 잡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수영장 물속에서의 봉사가 끝나고 잔디밭으로 나오니 내 머리를 의자에 놓고 순서대로 내 입에 보지를 대고 오줌을 먹여주었다. 소변이 끝나자 역시 교대로 내 얼굴에 앉아 음부를 빨아 보짓물을 삼키게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