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쳐보다가(혀봉사노예) - 2부

페이지 정보

본문

[번역]Peeping Tom

출처 : 인터넷

쟝르 : Femdom Fetish WaterSports Oral



.....................................................................................................................................



아침이다. 누군가가 자신의 보지로 내 얼굴을 압박해서 숨을 막히게 하고 있었다. 내 뒷머리를 두손으로 감싸 허벅지 사이에 끼우고 있었다. 벗어나려고 버둥거렸지만 허사였다. 질식할때쯤에야 이불을 걷어내고 한쪽다리를 들어주어 숨을 쉬게 해주었다. 그리고 내 입에 채워진 팬티를 빼내주었다. 하루일을 시작하는 때라고 했다. 내 일은 그녀 보지를 즐겁게 해주는 것이라고 한다. 그녀가 절정을 느낄때까지 거의 반시간동안 지시하는대로 보지에 키스하고 빨아주어야했다. 얼마후엔 다른 여자가 허벅지사이로 내 머리를 당겼다. 물론 그녀도 만족할때까지 키스하고 핥아야했다.

다음 5주동안 어떻게 나를 가지고 놀것인지 자기들끼리 즐겁게 얘기하는 동안, 난 내 얼굴을 어느 한 여자의 가랑이 사이에서 둔채로 허덕거리고 있었다. 인격과 자존심은 모두 뭉개지고, 그녀들이 시키는건 아무런 이의없이 즉시 따르게끔 훈련시키겠다고 한다. 그녀들은 간호원이었다. 전에 날 기절시킨건 클로로포름이라는 약품을 이용한것이다. 각기 다른 시간에 교대근무하는 관계로 나는 혼자 있을 시간이 없이, 항시 그녀들과 같이 있는 셈이 된다. 지금은 토요일 아침, 주말이라 근무하러 가지 않아도 되어서, 다음주 월요일 아침까지, 그녀들이 원하는건 뭐든지 즉시 행동하게끔 훈련시키겠다고 한다. 그녀들의 보지에서 나오는 기쁨의액을 빨 수 있는만큼 빨아서 모두 먹어야한다. 그리고 당분간 어떤 음식도 안주고 배고프게 할것이며, 목마를때 마실수 있는 것은 오로지 그녀들의 오줌 뿐이라고 했다. 말이 끝나자 샤워실이 딸린 욕실로 이끌려갔다. 무릎 꿇게 하고선, 한 여자가 내 머리를 뒤로 젖히고, 다리 하나를 내 어깨위에 올려놓아 자신의 보지와 내 입이 맞닿게 했다. 지시하는대로 입을 크게 벌려, 보지에서 나오는 모든 걸 마실 준비를 했다. 처음엔 천천히 나왔고, 마침 목이 마르기도 해서 그녀의 오줌을 어렵지 않게 마셨다. 그러나 얼마 있다가 매우 급히 나오자 그만큼 빠르게 삼킬 수가 없었다. 그녀의 오줌이 내 턱을 타고 가슴으로 흐르는게 느겨졌다. 그녀가 오줌 마려울땐 언제 어디서건 나오는 즉시 즉시 다 마셔주기를 바라기 때문에, 오줌을 한방울도 흘리지 않게 마시는 법을 내가 배워야 한다고 했다. 다른 여자가 같은 포즈를 취하자 역시 그녀의 오줌도 마셔야했다. 그녀들의 오줌을 모두 마실 수 없었기에 내 속옷은 젖어있었다. 옷을 아예 찢다 시피 벗기고선 이제부턴 속옷도 입을 필요없다고 했다. 그녀들은 샤워를 하면서 아까 오줌을 먹일 때처럼,(다리 하나를 내 어깨에 올리고 음부를 내 입에 밀착시키는) 같은 모양새로 빨게 했다.



샤워가 끝난후 수건으로 닦고 나서 나 역시 수건으로 물기를 닦아냈다. 부엌으로 이끌려가 식탁 아래로 밀어넣어졌다. 그녀들이 아침을 먹는 동안에 내 얼굴을 자신들의 다리 사이로 들이 밀라고 한다. 그녀의 다리 사이의 보지에서 나오는 향취를 맡으기를 얼마..무릎이 아파와서 말하는 실수를 하고 말았다. 즉시 내 머리칼을 잡힌채로 흔들리며 자신들 허락없이는 어떤 말도 하지 말라고 꾸중 들어야했다. 그래서 구금 날짜는 하루 더 늘어났다. 한 여자가 자신의 보지로 내 얼굴을 거칠게 당기며 꽉 눌렀다. 숨을 쉴 수가 없었다. 버둥거려보았지만 소용없었다. 공기 부족으로 거의 실신할때쯤에야 내 얼굴의 압박이 풀렸다. 내가 숨을 쉴수 있는건 전적으로 그녀의 마음이란다. 그래서 계속 숨쉬고 싶으면 규칙을 잘 따르라고 했다.



아침 식사가 끝난 후, 거실로 따라가 쇼파 앞에서 무릎 꿇고 앉았다. 한명은 신문을 보고 한명은 티브를 본다. 내 얼굴은 한명의 다리 사이로 끌려갔다. 다리를 내 양 어깨에 하나씩 올려두더니 그대로 잠시 있다가, 어느정도 흥분해서 빨리고 싶을 때까지, 자신의 보지에 키스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혹여 내가 다 삼키기 못하는 보짓물이 흐를까봐 엉덩이 밑에 수건을 깔았다. 잠시 후 워밍업이 되었는지 만족할때까지 핥고 빨라고 한다. 그녀가 끝나면 다른 여자에게 끌려가 역시 같은 서비스를 해야했다. 그녀는 엉덩이 틈새에 보짓물이 고인걸 느꼈는지, 다리를 더 들어서 그녀의 엉덩이 틈새에 고인 액을 날더러 핥아 먹게했다. 내밀수있는만큼 내밀어서 그녀의 항문에 내 혀를 집어넣기를 하며 핥아내자 기분이 훨씬 좋다고 한다. 그리고 앞으로는 그렇게 계속 해주면 좋겠다고 한다.

두시간 쯤 지난 후 다시 침실로 데려가더니 침대 가운데로 이끌었다. 그녀들의 낮잠 잘시간인가 보다. 아마 내 얼굴은 그녀들의 음부사이에 두고 잠을 자야할거다. 그런데 한 여자가 스판덱스(탄력성 좋은 일종의 수영복 재료)바지 한 벌을 집어들더니 가랑이 주앙부분쯤에 구멍을 뚫는다. 왜 구멍을 뚫었는지 거기에 내 머리를 집어넣은 후에야 알았다. 내 머리를 집어넣은채로 옷을 입는것이다. 덕분에 내 얼굴은 그녀의 음부와 마주보며 바싹 밀착되었다. 스판덱스 바지를 더 당겨서 내 얼굴이 그녀의 음부와 밀착하게끔 한 후에, 이젠 애써 손으로 내 머리를 당길 필요가 없어서 편하다고 한다. 가만히 내비두어도 내 입이 있어야 할 자리가 이탈할 염려도 없다. 스판덱스 바지가 꽤 죄여와서 내 얼굴은 그녀가 원한 그 자리에 갇힌셈이었다. 이제부터 자신들이 원할때마다 내 머리를 거기에 집어넣고 지내야한다면서 옆으로 누웠다. 잠시후 킬킬거리면서 또 하나 지금 이미 냄새를 풍기는 방귀에 익숙해지고 좋아하라고 말한다. 그녀는 곧 잠들었고 나도 잠이 들었다. 1시간 되었을까, 양 허벅지가 내 머리를 압박해와서 잠이 깼다. 그녀의 보지를 기쁘게 해줘야 할 시간인가 보다. 오랜동안 키스하고 핥고 빨았다. 문득 그네들이 시키는대로 길들여지고 있는게 아닌가 하고 깨달았다. 방금 이것은 시키지 않았는데도 자동으로 하는걸 보니 말이다.

그녀가 절정을 맞고 나자, 바지를 내려 내 머리가 빠져 나올 수 있게 해주었다. 그러나 휴식은 짧았고, 다른 여자가 바지를 집어들고 내 머리를 집어 넣는것이다. 역시 그 상태로 껴입으니 내 얼굴은 다시 그녀의 여느 곳에 밀착되었다. 그녀는 피곤하지도 않는지 계속 빨아달라고 한다. 거의 1시간여나 빨아서 그녀를 보내주었다.



지치지도 않고 끊임없이 절정을 느끼는 그녀들의 능력이 놀라웠다. 하루에 보통 6~7번은 느끼는 것 같았다. 식사 중엔 식탁 아래에서, 거실에선 쇼파 앞에서 무를 꿇은채로. 내 얼굴은 이여자와 저여자의 보지를 이리저리 왕복하기에 바빴다. 가끔 누군가와 전화통화 하는걸 들었지만, 그녀들은 평상생활이랑 전혀 다를 바 없이 얘기하는 것 같았다. 나 하나 그녀들 사이에 끼어 이용한다는건 그녀들의 생활의 변화에 전혀 영향을 끼칠 수 없는 것같았다. 매일 매일 그녀들의 보짓물과 그녀들의 오줌을 마심으로써 식사를 대신했다. 그리고 모두 삼키지 못하면 감금생활이 늘어난다기에 오줌이 나오는 대로 즉시즉시 삼키는 법도 배워나갔다. 평소의 낮과 밤이, 주말과 거의 차이 없이 똑같았다. 내 위치를 재 각성 하게끔 하루에도 두 세 번은 거의 질식할만큼 숨을 막히게 한다..



한주가 지나고 다시 주말이 오자 나의 혀봉사는 변화를 맞이하게 되었다. 그들은 주말을 함께 보낼 두 친구를 초대한 것이다. 그리고 난 24시간 내내 끊임없이 바쁜 생활이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