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신수빈 1부

페이지 정보

본문

신수빈(20세):미스코리아출신 키 174에 몸무게 51 65E컵에 완벽한몸매 청순하면서 섹시한 미인

미스코리아로 뽑힌 신수빈을 위해 건배~!
건배~!
수빈은 오늘 미스코리에.당선되어 친구들과 술을 마시며 즐기고 있었다. 무용과인 그녀는 군살없는몸매와 글래머가슴 미인으로서 미스코리아의자격이충분했다
또한 가슴파인미니원피스는 주위남자들이 침을 흘릴 정도 였다.
수빈아 조심해서들어가~!
친구들과 수빈은 지하철을 타러갔다. 늦은 시각 지하철역은 아무도 없었다.
끄윽...
수빈은 매우 취해있었다.
지하철안.
지하철안에는 50대 남자와 아줌마 두명이 있었다.
술에취할만큼취한수빈옆에 50대남자가 앉는다.
수빈을 본순간 성욕이 발동한것이다.
남자는 조심히 수빈의 허벅지를 쓰다듬었다.
하지만 수빈은 취해서 아무것도 느끼지못했고 남자는 수빈을 애인인양 키스도하고 가슴도 만졌다.
하지만 수빈은 몰랐고 몸은 범해져갔다. 결국 수빈은 남자가이끄는대로 역에 내려 남자의 집까지 간 후 강간을 당했다.
그리고 수빈이 일어낫을땐 버스정류장의자였다.
수빈은 집에 가고나서야 자신의 처지를 이해했고 한없이 울었다. 20년동안 지켜온 순결이 한순간의 실수로 날아간것이다.
결국 초미녀 수빈은 50대 남자에게 처녀를 잃었다.
수빈은 강간을 당한 후 많이 변했다. 자위를 하는 횟수도 늘어날뿐아니라 쉽게 흥분도 하기 시작했다.

어느 날 새벽 무용실
수빈은 팬티스타킹과 브래지어가비치는 흰티를 입고 무용을 하고 있었다. 무용실뒤에서는 40대의.늙은 노총각경비가 자신의 냄새나는 자지를 흔들며 보고있었다.
평소 경비는 수빈의몸매와얼굴을보며 수빈이 무용을할때마다 팬티스타킹에서비치는 보지털을보며 흥분하고 가슴 윤곽을보며 자위를 해왔다.
그러나 그날도 수빈은 갑자기 흥분이.찾아왔다.
경비는.깜짝놀랐다. 수빈이 갑자기 옷을 모두 벗기 시작한것이다. 수빈은 저번에 연습에쓰였던 나무채를.자신의.보지에넣고 신음소리를 내며 가슴을 만졌다.
경비는 그런 수빈을 보고 음흉한미소를 지으며 큰소리치며 들어왔다.
씨방, 지금 니년 머하는 거고?
아..아잇 난 몰라 비밀로해주세요..!!
아니 지금 보지까고 머하고 있냐고..
다시는 안그럴게요 제발 비밀로해주세요
이런 걸 보고하는게 경비인겨아녀
이미 미스코리아와 학교여신으로 소문나 있는 수빈은 매우 곤란해졌고 어떻게든 경비의입을 막아야겠다거생각했다.
시키는건 머든 할게요 제발..
머든한다고??
네..
경비는 수빈에게 자신의ㅡ자지를.빨라고 시켰고 수빈은 치욕의눈물을 흘리며 경비의 자지를 빨았다. 그렇게 수빈이.자신의 자지를 빨게한 후 경비는 수빈의가슴을 맘껏유린하고 보지와 후장도 빨고 만지고 유린했다. 그렇게 4번을 입사정을하고 울고있는 수빈을 데리고 수위실로 데려가 수빈에게 뒷치기로 2번이나 질내사정을 한 것도 모잘라서 노예계약서 까지 쓰게한 경비이다.
40년 자신의 못생긴외모와 뚱뚱한몸에 여자라곤 인연이 없던 경비는 한순간에 우리나라최고의미녀를 노예로 삼게 되었다.
그렇게 수빈은 매일 경비에게 보지를 바쳐야했다.

다음 화
수빈의.운명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