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1

페이지 정보

본문


가계부1

아내의 가계부를 보게된건 아주 우연한 일이 발단이 되었다.

대부분의 결혼한 남성들처럼 나 역시 아내의 일인 집안일 특히나 가계부에 관여한다는 건
치사하고 쫌스러운 일로 여겼기에 3년의 결혼생활동안 그것을 펼쳐본일이 전혀 없었다.

게다가 아내는 모든 일과가 끝난 저녁에 가계부를 쓰는 것이 아니라, 내가 출근한 오전에야 전날의 가계부를 쓰는 것 같기에 그것을 본다는 것은 더욱이나 어려운 일이었다.
 
지난주의 일이다.

회사에 도착하고나서 두시간쯤 지났을까 오후에 있을 브리핑때의 보고서를 집에다 그냥 두고 온 것이 생각이 났다.
 
보통의 문건 같으면 다시 작성을 하겠지만 이번 보고서는 양이 워낙 방대한지라 집에 있는 아내에게 가져다 달라고 할 생각으로 전화를 했다.

"따르릉, 따르릉....................................................."

아무도 받지 않는다.

그제서야 아내가 두어달 전부터 이 시간이면 테니스 코트에 나가있다는 것이 떠올랐다.

무료한 집안일에 늘어만 가는 체중이 부담스럽다고, 더 날씬한 몸으로 당신의 사랑을 받겠다며 눈웃음을치며 내게 말하던 아내의 모습이 이제야 생각난 것은 회사일이 바빠서였는지.......

어쩐지 요즘 아내의 몸이 군살없이 탱탱하더라니....

어쩔수 없이 직접 집으로 가야했다.

여의도인 회사와 대치동인 집과는 거리가 꽤 되어서 차를 몰고 가도 30분 가량 걸린다.

집에 도착하니 아니나 다를까 문이 잠겨 있었다.

열쇠로 열고 들어간 나와 아내의 공간은 조금전에 나간 아내의 체온이 아직 남아있는 탓인지 약간의 온기가 느껴졌다.

브리핑 문서를 찾아들고 나오는데 식탁위에 아내의 가계부로 보이는 책이 아무렇게나 놓여있었다.

식탁에 기대어 가계부를 쓰는 아내의 모습이 떠오르자 꼼꼼한 아내의 정성이 고맙게 느껴졌다.

널려있는 책자를 치워줄 요량으로 가계부를 집어드는데 아내의 글씨가 눈에 띄였다.

오늘 날짜의 페이지이다.

평소 아내의 글씨는 성격만큼이나 깔끔하고 깨끗한 글씨라서 교회 부인부에서도 서기를 맡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런데, 아래위로 글씨가 들쑥날쑥하는게 엉망이다.

식탁에 기대어 흔들면서 썻는지....

무슨 바쁜 일이 있었나?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글씨체는 엉망이지만, 짧은 글이라 내용은 알아볼수 있었다.
 
.12월 10일. 테니스 강습비 15만원, 야채 3천원, xxxxxxxxxxx.....'

더 써놓은 것 같은 데 너무 흘려 써서 알아 볼수가 없었다.

테니스 강습비가 15만원?

가까운 동네 교습소에서 하는 것 치고는 너무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다.

앞쪽으로 대충 넘겨 보았더니 가끔가다가 글씨가 엉망이 된 날이 몇번 있는 것을 제외하고는 깨끗한 가계부였다.

잠깐 보고 덮어놓고 가려는데 눈길을 끄는 것이 있엇다.
 
.11월 26일. ......... 스타킹 4만원,............'

의아했다.

물가에 어두운 나이지만 무슨 스타킹이 4만원씩이나 하는건지.

저녁에 와서 물어봐야지라고 생각하고 늦었기에 회사로 다시 갔다.
 
오후 브리핑을 무사히 끝내고 퇴근 시간이 될무렵 휴게실에서 신문을 보고 있었다.

J일보에는 가끔 황소의 눈이라는 평범하지 않은 물건을 파는 코너가 있는데 거기에서 문제의 그 비싼 스타킹을 보았다.

가격 4만원이라 적힌 그것은 앞뒤로 트여서. 앞쪽으로는 허벅지부터 아랫배까지 뒤쪽은 엉덩이가 다 드러나는 모양이었다.

제품설명에는 통풍이 잘되어서 위생적인 팬티스타킹이라 되어있었다.

하지만 내 눈에는 아니 다른 모든 남성의 눈에도 똑같이 비쳤을 것이다.

그건 정말 아찔할 정도로 야한 스타킹이었다.

입사동기중의 한 녀석이 이야기 한 것이 떠올랐다.

팬티스타킹중에 팬티를 겉에 입을 수 있는 것이 있다고. 팬티만 벗기면 스타킹을 신은채
관계를 가질 수 있는 짜릿한 것이라고.
 
아내가 나에게 그런 스타킹은 보여준 적이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구입한지 벌써 보름이나 지났는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