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사 - 11부

페이지 정보

본문

불안했다.



길상에 의해 정복된 아내의 자존감과 성적 쾌락의 수혜자는 온전히 내가 될 것으로 믿었다.

그리고 남자에 길들여지고 낮추어진 아내의 모습에 만족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게 끝이 아니었다.

그에게 더이상 관여하지 않기를 요구하자, 길상은 아내를 욕보인 채 현실에 던져넣었다.

이제 나는 더 이상 상황을 콘트롤 할 수 없게 되었다. 나 또한 그저 일개 관찰자에 불과했다.



"대체...대체 어떻게 한 겁니까?....왜 아내가 다른 남자와 차에서......

"내가 전에 말하지않았나요? 이미 제 손을 벗어난 것 같다고."

"그게 무.....슨..."

"성적인 타락은 판타지에서 그치면 언제든 다시 되돌아오기 마련입니다. 수경이도 이런 저런 경험을 하긴 했지만,

본인이 다시 돌아오겠다고 마음먹으면 그동안 공들였던 시간들이 다 물거품이 되고말지요."

"......."

"본인의 기질을 깨닫고 그걸 인정하게 만드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현실에서 그걸 인식하게 만드는겁니다.

그래야 더 이상 달아날 곳도, 돌아갈 곳도 없겠죠. 수경이는 결국 그 자리에 들어선 겁니다. 후훗...."

"그..그럼 결국 개인의 일상생활이 피해를 볼텐데 그건 어떻게 되도 상관없다는 말입니까?"

"그건 수경이 본인이 어떻게 처신하느냐에 따라 달린 문제겠지요.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면서 현실을 유지하느냐,

아니면 현실에서도 남들이 다 공유하는 걸레가 되는 삶을 택하느냐...그건 스스로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결정될 일 아니겠습니까.

나는 그 문을 열어줬을 뿐이고, 선택은 본인이 하는겁니다. 아 그리고..."



거침없는 길상의 말에 난 잠시 말문이 막혔다.



"저도 이미 수경이와 연락을 끊었습니다. 현실로 돌아간 엘리스에게 더 이상의 길 안내자는 필요가 없을테니까요.

전 이제 또 다른 의뢰를 받으러 나가는 길이지만, 님의 아내는 육체적 정신적으로 정말 손에 꼽을 정도로 인상 깊은 보석이었습니다.

그럼 이만....."







아내의 외출은 눈에 띄게 잦았다.



길상이 준 스마트폰으로 아내의 위치를 찾아보고 현장의 음성을 확인했다.

성주는 욕정이 생길때마다 아내를 불러내더니 모텔비도 아까웠는지 거의 모든 섹스를 그의 비좁은 차에서 해결했다.

아내는 그런 성주의 집요한 요구에 제대로 거부도 못하고 불려다녔다. 이제 아내의 고삐는 길상도 나도 아닌 성주가 쥐고 있었다.



"어흑..흑....수경아...어으..으...."

"아앙..아..아...아응....네..네에...아으....응...."

"헉..헉....네 남편...헉...헉..낮에 없지?...헉..헉....헉.."

"으응...응....아아......네..에..아..아...아으...."

"내일 낮에 집으로 갈께.....침대 잘 청소해놓고 기다려라....후욱..우......씨발..싼다.....우훅...."



다음날 오후, 아내의 위치를 확인하니 집이었다.

불안한 마음에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다. 다행이 아내는 아무일 없는 듯 보였다.



"응 오빠 어쩐일이야?"

"으응..그냥 좀 시간이 나길래.. 집이야?"

"응...집에 있어. 오늘 늦어?"

"응...그게...오늘 좀 늦을거 같아. 과장님하고 같이 해야 할 일이 좀 있어서 한 아홉시쯤 되야 갈거같아."

"으응....알았어. 오빠. 그럼 이따 봐..."



마지막 아내의 말이 조금 신경이 쓰였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옆에 누군가를 의식하는 듯 했다.

전화를 끊고 스마트폰 어플 버튼을 눌렀다. 집안에서 나는 소리가 생생히 들려왔다.



"어이. 수경아. 여기 오징어좀 구워줘. 술에 안주가 없다."

"야이새꺄. 니가 수경이 남편이라도 되냐. 왜 바깥주인 없는집에 오자고 해서 낮부터 여기서 술을마시냐."

"그래..아무래도 이건 좀..아닌것 같다...우리 마실꺼면 나가서 우리끼리 마시자 응?"



처음의 목소리는 음성으로 익숙하게 들었던 성주선배라는 사람이었다.

하지만 두번째와 세번째 목소리는 처음 듣는 소리였다. 그럼..성주가 남자를 두명이나 더 데리고 왔다는 말인가?

머리가 하얗게 변했다.



남자들은 서로 친한듯 했다. 대학시절 이야기부터 꺼내는걸 보니 '민국'과 '정철'이라는 두 남자도 아내와 대학시절부터 잘 알던 사이인 것 같았다. 술이 몇잔 오가면서 대화의 내용도 점점 농익고 야릇하게 흘러갔다.



"야. 성주야. 근데 너 정말 수경이랑 뭔가 있지? 없으면 씨팔 이시간에 수경이네 집에서 이렇게 우리가 술을 마시고 있을리가 없잖아."

"헤헤헤....니들이 궁금한게 뭐냐. 응? 그래서..."

"어맛!!!"



깜짝 놀라는 아내의 비명소리. 아무래도 성주가 아내에게 무슨짓을 한 듯 보였다.



"헤헤헤헤..."

"야..성주 이새끼봐라....니가 수경이 치마에 손을 왜넣고 지랄이야. 정말 뭐라도 했어?"

"성주야. 민국아...이제 그만가자. 니들 취해서 실수하는거 같은데 여기서 이러는건 아닌거 같아."



"헤헤헤..야야...가만 앉아있어봐. 내가 우리 둘이 어떤 사인지 알려줄테니까...수경아. 방으로 들어가자."

"선배..여기서..여기서...이러면 안되잖아요..."

"괜찮아. 이새끼들 다 내 불알친구들인데 뭐 어때. 마누라 나눠먹는것도 아니고 헤헤헤헤 들어와 얼른."



아내와 성주의 목소리가 조금씩 멀어졌다. 아마도 침대방으로 들어간 듯 했다.



"야. 근데 저새끼 정말 수경이 따먹었나본데? 뭐 수경이가 큰 약점이라도 잡혔나?"

"그..그러게..근데 정말 우리도 여기 있는데 방에서 무슨일이 있을까..."

"그러게말이다. 미친새끼지. 아무리 수경이가 탐이나도 명색이 유부녀고 대학교때 그렇게 철벽치던 년인데

방에서 따귀나 맞지않으면 다행이겠다. 크크크"

"근데...민국이 넌....정말 방에서...둘이 하...하면 어떻게 할꺼야?..."

"뭐? 크크크....글쎄........수경이 정도라면 한번 먹어보고싶긴한데....돌림빵이라도 할 생각인가? 넌 안할꺼지?"

"응...난...뭐...그럴생각은...글쎄....수경이가 되게 보수적인줄 알았는데....한번정도라면....음..."

"뭐야? 너도 할꺼야? 오..이새끼 수경이 되게 좋아했나보네 크크크....그래 만일 저 방에서 역사가 일어나면 나보다 니가 먼저 해라. 크크크크"



이때, 방에서 들리는 소리인듯.....작지만 선명한 두 남녀의 신음소리가 들려왔다.

여자는 신음을 참기위해 안간힘을 쓰는 듯 했지만, 쾌락에 의해 마비된 이성에서 새어나오는 본능적 소리는 어쩔 수 없었다.

"아흐..윽....아...아....선배..아...윽.....여..여기선...아흐.."



"뭐야? 저새끼 정말 따먹나보네. 오....박성주 이새끼 한껀 했는데...."

두 남자의 잰 걸음걸이가 거실에서 방으로 이어졌다.



회사의 탕비실에서 더 이상 지체할 수 가 없어 나는 다시 자리에 앉았다. 하지만 우리 부부의 침대에서

세 남자에 의해 유린되고 있는 아내를 생각하니 도통 일이 손에 잡히질 않았다....







"여보 나왔어."



문을 열고 들어섯을때, 거실이며 집 안은 말끔히 정리되어 있었다.

"오빠왔어? 힘들지...씻고와서 과일이라도 먹어요."



아내는 언제나 내게 보여주는 옅은 미소를 띄며 나를 맞았다. 나는 옷을 갈아입으러 침실로 들어가 침대위를 훑어보았다. 침대는 깔끔히 정리되어 있었지만 방 안에서는 옅은 담배냄새가 났다. 아마도 아까 그 세명 중 누군가가 피웠으리라 생각됐다. 그 냄새만 아니었다면 오늘 이곳에서 있었던 일을 믿지않을 뻔 했다.



"여보...."

"응?..."



"아..아니야 아무것도..."



과일을 깎고 있는 아내의 뒷모습이 오늘따라 작고 가냘퍼 보였다.

저렇게 착하고 순수한 아내를 다른 남자를 통해 길들이고 타락시키려 했던 나의 속내를 아내가 알고 있다면....

나도모르게 머리를 저었다.



그날 밤, 아내는 뜨거웠다.



낮에 남자 셋을 받아낸 여자라고는 믿겨지지 않을만큼 내게 헌신적으로 몸을 던졌다.

그녀의 얇고 가느다란 손가락이 나의 몸을 스칠때마다 나 또한 기분좋은 소름이 돋았다.

마치 비싼 아이스크림이라도 선물받은 것처럼 두 손으로 나의 페니스를 받들고 정성스럽게 빨아댈 때마다

온 몸의 기가 그 곳으로 다 빨려나가는 듯 했다.

그녀는 내게 더 이상 벽을 세우거나 감추려하지 않았고, 내가 원하는 대로 원하는 만큼 자신을 보여주고 안겼다.

이제 막 자라기 시작한 음부의 털 가운데 비치는 선홍색 클리토리스를 만지자, 부끄러운듯 얼굴을 가리면서도

내가 편하게 볼 수 있도록 다리를 벌려주었고 탐스러운 엉덩이를 쓰다듬자 내 손길을 더욱 느끼고싶다는 듯 엉덩이를 돌려 자신의 치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기도 했다.

그녀의 젖가슴에 얼굴을 묻고 발기된 유두를 혀로 농락하듯 빨아주니 넘어갈 듯 한 신음을 쏟아내면서도 마치 더 해 달라는 듯 침대보를 부여잡고 허리를 휘어 올렸다.

이것이 길상의 성과인지 그녀의 본능인지 난 잘 알수 없었다. 하지만 오늘 밤만으로 보면 그녀는 남자에게는 너무나 훌륭한 섹스상대가 된 것은 분명했다.



"아흐....아흐흐흑.....!"



나의 삽입이 깊이 이루어지도록 스스로 자신의 발목을 잡고 몸을 동그랗게 구부렸던 그녀는, 내가 절정에서 충분히 사정을 하자 그때서야 자신도 오르가즘을 느끼는 듯 나의 목을 부여잡고 다리로 나의 허리를 감싸며 깊은 쾌락의 절정을 느꼈다.



"아흐흐흐흐윽..오빠....아.....아...응........응..."



아내와 나는 그날 그렇게 삽입한 상태로 잠이 들었다.







큰 치부를 안고 현실에 내던져진 아내가 불안했지만....내가 개입할 수 있는 건.....하나도 없었다...

내가 알면 그녀도 알고......그럼 정말 끝이었다.







* 다음화가 마지막일듯 싶습니다. 역시 글은 아무나 쓰는게 아니군요. 그게 야설이든 뭐든...ㅡ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