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 가게의 귀축 플레이 - 단편

페이지 정보

본문

이 일은 10년 전에 실제로 일어난 이야기입니다



나는 전문 학교 여름 방학을 이용해 단기 아르바이트를 찾고 있었다



면허를 딴다는 목적도 있어서

차를 탈 수있는 일을 중점적으로 찾고 있었다



그런 때 발견한 것이 제면 공장의 배달의 아르바이트였다



이 공장은 소바집과 라면집뿐만 아니라 골프장과 호텔 등에도 면을 납품하고 있었다



그리고 나의 담당은 100건 정도의 해변 가게에 배달이었다



공장의 로고가 들어간 밴을 타고

아침 8시부터 밤 6시까지, 낮의 휴식 이외는 공장과 해변 가게 왕복이었다



그리고 얼마 뒤, 사건은 일어났다

그 날은 더웠던 탓인지

해변 가게도 엄청 성황이어서

납품이 끝나자 8시쯤이 되어 버렸다



겨우 일이 끝나서 돌아갈 채비를 하고 있는데 공장에 한통의 전화가...



아무래도 내 담당의 해변 가게 중 하나가,

다음 날 아침에 급한 예약이 들어간 듯, 오늘 중으로 가져다 주지 않을까라고 문의가 왔다고 한다.



사장은 난처해 했지만, 내가 퇴근하면서 납품하고 가면 했더니 정말로 감사해 했다.



나는 차에 납품할 면을 싣고

그 해변 가게으로 향했다



해변 가게라는 것은 방범을 위해 대개 밤에 한두명 묵고 있게 마련이다



그 날따라 길이 막혀서 11시 근처에 그 해변 가게에 도착했다



그러나 불은 켜져 있지만 주변은 모두 셔터가 내려져 있었다



뒷문 쪽에서 큰소리로 불러도 아무도 나오지 않았다

열쇠도 걸려 있다



어쩔 수가 없어서 공장에 전화해도, 벌써 귀가한 듯 자동 응답기의 응답만 들려왔다



반대로 돌아가보니 한곳 셔터가 살짝 열려 있다

미안하다고는 생각했지만, 면을 안에 두고 돌아가기위해 셔터를 열었다



거기에는 알몸의 남녀 6명이...



여자 3명은 전혀 움직이지 않고 남자 3명은 일제히 이쪽을 보았다



한명은 여자에게 페니스를 넣은 채로

한명은 비디오 카메라를 가지고

한명은 의자에 앉아 팔짱을 끼고...



나는 아연실색해서 말을 잃고 있자 의자에 앉아 있던 녀석이



"누구야, 너!!"



"아니, 제면 공장 사람입니다! 오늘 중에 납품하려고..."



"니들 들었어?"



"아! 그러고 보니 꼰대가 말했었던거 같어!"



"그러니까 너는 바보란거야!"



"뭐, 좋아 너!! 셔터 문 닫고 이쪽으로 와!"



"면은 거기에 두고 벗어!"



"뭐! 아니, 뭐라고?"



"좋으니까 다 벗어!

들켰으니, 네가 경찰에 신고하지 않게 공범으로 만들어주지"



그래도 당황하고 있노라니 머리를 맞고 궁둥이를 걷어채여서, 결국 마지막엔 억지로 벗겨져

여자들 앞에 끌려갔다



"자! 어느 것이든 좋으니 먹어!"



아무리 동정은 아니였다고는 하지만 비디오 카메라를 향해 남자 3명에게 보여지면서 가능한 이유도 없이...



"빨리 안 하면 너의 알몸 사진, 뿌려버릴거야!"



하고 카메라로 찍기 시작했다



"우선 키스하자!"



3명의 얼굴을 보니 고등 학생 정도로 날라리과인것 같지만 꽤 귀엽다



그 가운데 1명과 어쩔 수 없이 키스를 했더니 엄청한 술냄새가 났다



다음에는 젖통을 주무르며

젖꼭지를 빨았더니, 역시

페니스도 커져 갔다



"오, 좋아 좋아! 너, 존나 크네! 좋아, 야! 박아!"



"저기, 콘돔은...?"



"생으로 하는게 좋지 뭘! 그런 존나 큰 자지가 들어가는 콘돔 따위 없어.! 크핫핫"



나는 병이 옮는 것이 무서웠지만 그냥 삽입하려 했다



그러나 여자의 보지는 젖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잘 들어가지 않았다



그때 한 남자가 일어서서

선탠 오일을 집어서

여자의 보지와 나의 페니스에 뿌렸다



그리고 어떻게든 자지 끝을 삽입했다

그러나 여자의 보지는 작은 듯, 좀처럼 들어가지 않았다

조금씩 들어갈 때마다 뭔가 찢어지는 듯한 소리가 났다



"엄청나네! 쩐다, 너! 빨리 전부 넣어봐!"



나는 허리에 힘을 주고 최대한 페니스를 밀어넣었다



역시 만취한 여자라도, 눈을 뜨고서 싫어 싫어하며 고개를 저으며 울부짖었다



페니스를 질 안쪽까지 찔러넣으니, 주륵주륵하고 그 녀석들의 것으로 생각되는 정액이 역류해 왔다



여자의 보지는 스스로 나오는 애액과 그들의 정액과 선탠 오일이 섞여 거품이 일기 시작했다



"크하하핫! 뭐야 저거! 기분 나쁘네~"



"쌀 때, 얼굴에 뿌려! 그 쪽이 비싸게 팔릴 거니까!"



하라는 대로, 격렬하게 허리를 흔들고, 거품 투성이의 페니스를 빼서

여자의 얼굴을 향해 사정했다



여자는 가쁘게 숨을 쉬며 뭔가 나에게 말했지만 다시 잠들어 버렸다



내가 잠자코 옷을 입고 있자

한 남자가 말하기 시작했다.



이야기를 정리하면

그들은 낮, 이 해변 가게에서 일하다가

귀여운 여자가 있으면, 음식이나 음료를 서비스하고 여자들의 환심을 산다



그리고 밤중에 여기에서 불꽃놀이 할테니 오라고 꾀어내



불꽃놀이를 하면서 술을 먹인다

마지막으로 알코올 도수가 높은

그들 특제 오리지널 칵테일을 마시며 만취하게 한다



먼저 형뻘인 두 사람이 여자를 덮치고 마지막으로 동생이 할 때에

카메라와 비디오로 찍어서 후배의 중고생에 판다



정말 짐승같은 놈들이었다



카메라로 내 면허증을 찍고

핸드폰 번호를 받아갔다



"이제 공범자인 니가 그런 짓은 하지 않을거라고 생각하지만, 만약

경찰에 가면... 알지..."



그리고나서 여자들을 물을 뿌려 깨워서 경찰에 가면

비디오와 사진을 뿌리겠다고 위협하고는 해변 가게에서 내쫓았다



"너도 이제 돌아가! 수고했어!"



를 하고, 냉장고에서 커피를 꺼내주었다.



그 뒤에도 몇번이나 밤마다 그들에게서 전화가 걸려왔다



여대생 둘 때는 굉장했다

한 사람은 평소 처럼 만취했지만, 다른 사람은 상당히 술에 강한 듯 특제 칵테일을 먹여도 전혀 취하지 않아서 3명이 달려들어, 손, 발을 묶었다



그리고 불려나온 나는 시키는 대로, 덮치려고 했더니 팔을 물려 피투성이가 되었다



그래서 녀석들은 여자의 입에 타월을 두르고, 내가 범하게 했다



참고로 그 비디오가 가장 많이 팔렸단다



그런 날들이 잠시 계속되고, 가을이 와서 해변 가게도 끝났다



녀석들은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찍은 비디오의 더빙 테이프를 넘겨주었다



결혼한 지금도 그 테이프를 고이 간직하고 종종 감상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