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면술사 - 1부9장

페이지 정보

본문

"아악!!"



지서연은 내장을 밀어내며 들어오는 이지헌의 물건의 느낌에 몸을 비틀며 비명을 질렀다. 좁디 좁은 항문의 안쪽을 비집고 들어온 이지헌의 물건은 지서연의 미숙한 몸이 받아들이기에는 너무나 큰 압박이었다.



"하으윽.. 하아아.. 아, 아파.."



반면 이지헌은 강하게 조여오는 지서연의 느낌을 즐기며 눈을 감고 있었다. 심장 박동에 맞추어 꿈틀거리며 자신의 물건을 끊어버릴 듯 강하게 조여오는 그 느낌은 살짝 고통스러울 정도로 강렬한 것이었다.



"아으으윽.. 하앗. 끄으윽..."



이지헌은 가늘게 뻗은 다리를 부들부들 떨면서 괴로운 신음을 내뱉고 있는 지서연의 몸을 가만히 바라보았다. 자신의 꽤 큰 물건 전체를 직장 전체로 받아들이고 있는 지서연은 바닥을 손가락으로 움켜쥐듯 긁으며 입술을 꼭 깨물고 있었다.



이지헌은 물건을 조이는 느낌에 강렬한 욕구를 느끼면서도 쉽사리 허리를 움직이지 못하고 있었다. 아무래도 오늘이 첫경험인 소녀이고 특히 좁은 항문의 구멍이 왠지 손상되기 쉬운 모양인 듯 싶어서 함부로 하다가 제품을 망치는 일이 생길까 걱정되었다. 일단은 급하게 하는 것 보다는 천천히 즐기면서 지서연의 괄약근이 약간 부드러워지는 것을 기다리는 것이 우선이었다.



"아흣.."



이지헌은 엎드리듯이 지서연의 등에 가슴을 대고 팔을 앞으로 하여 지서연의 가슴을 움켜쥐었다. 강한 흥분과 욕구로 뻗뻗하게 일어선 지서연의 분홍빛 유두가 까칠하게 손바닥을 자극하고 있었다. 이지헌은 지서연의 몸이 이완되도록 돕기 위해서 부드럽게 유두와 가슴 전체를 자극하는 한편 혀를 내밀어 지서연의 귓볼과 뒷목쪽을 자극하기 시작했다.



"으응... 아앗!,, 후우우... 하으응!"



츄으읍...



지서연은 시키지도 않았는데 고개를 뒤로 돌려 이지헌의 입술을 찾았다. 이지헌은 지서연의 입술을 살짝 입을 벌리며 받아들이고 자신의 혀를 지서연의 벌어진 입술 사이로 밀어넣었다.



"하우움... 으읏, 하아앙!!"



격하게 혀를 섞던 이지헌은 약하게 느껴지는 비릿한 향에 그제서야 지서연의 입 안에 자신이 정액을 쏟았음을 기억해내고는 인상을 쓰며 입을 떼어내었다.



"퉤엣!! 젠장할."



이지헌은 치밀어 오르는 구역질을 애써 누르며 침을 뱉어내었다. 하지만 몇번이나 침을 뱉어내어도 기분이 나쁜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이지헌은 지서연의 허리를 꽉 붙잡으며 가차없이 허리를 밀어넣었다.



"꺄으읏!! 아아아악!!"



쑤우걱!!



이지헌은 비명을 지르며 몸을 비트는 지서연의 허리를 붙잡은 팔에 힘을 주어 지서연이 도망치지 못하게 막으면서 허리를 더욱 세게 움직였다. 뻣뻣하게 조여오는 직장 내의 압력을 뚫으며 이지헌의 뜨겁게 불끈거리는 남성은 왕복을 시작했고 흥분한 이지헌의 물건 끝에서 흘러나오는 투명한 액체는 잔뜩 긴장한 지서연의 내장 벽에 미끄럽게 달라붙으며 이지헌의 왕복을 돕고 있었다.



"으윽... 하으.. 핫!! 끄으으.. 끅! 앗, 아읏..."



지서연의 뒤쪽으로 쳐올리는 이지헌의 허리 움직임이 더욱 빠르고 강해지면서 지서연의 하복부는 빨갛게 부어오르고 있었다. 하지만 점차 지서연의 몸도 익숙해 지는 모양인지 안에서 조여오던 근육의 긴장도 덜해졌고 점차 지서연의 입가에서 흘러나오는 신음소리도 끈적함을 띄고 있었다. 지서연의 얼굴은 끈적한 땀으로 범벅이 되어서 가느다란 은발의 머리칼들이 턱과 볼의 살결에 달라붙어 있었다.



"흣, 하으읏, 하아,, 하아,, 앗! 하응!! 끄으으..."



이지헌은 아래의 강렬한 느낌을 즐기면서도 조금더 각인 작업을 진행하기 위해 지서연의 눈 앞에 놓아두었던 작은 괘종시계를 리모콘으로 작동시켰다. 그러자 성가신 소리를 내는 초침이 돌아가면서 붉은 빛깔의 시계추가 좌우로 왕복을 시작했다. 그것을 바라보는 지서연의 눈빛은 더욱 더 몽롱해졌다. 그리고 지서연의 숨결과 몸짓이 더욱 거칠어지고 있었다.



"지금의 이 쾌락... 이 느낌을 잘 기억해두세요. 이것이 당신이 존재하는 이유입니다. 당신은 발정난 암캐와도 같습니다. 당신은 당신의 주인을 위해 봉사하는 쾌락의 인형이지만 동시에 스스로의 쾌락을 위해서 살아가는 쾌락의 주체이기도 합니다. 지금의 이 느낌과 이 행위... 잘 기억해두세요... 당신의 삶의 근원입니다. 당신은 이 행위를 하지 못하고서는 살아나갈 수 없어요... 당신은 지금의 쾌락을 얻기 위해서 더 많은 것을 배워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하으으으... 아앗!! 아으으으읏!! "



지서연의 눈빛은 완전히 풀어졌고 입가에서는 끈적하게 달라붙는 타액이 흘러내리고 있었지만 지서연은 신경도 쓰지 못하는 듯 했다. 흥분으로 빨갛게 달아오른 지서연의 몸은 이지헌의 움직임에 따라 꿈틀거리며 강한 쾌락에 맞추어 춤을 추고 있었고 지서연의 허벅지는 그녀의 계곡에서 흘러내리는 짙은 빛의 애액으로 흥건하게 젖어가고 있었다.



"아읏, 하으으읏!! 모, 몸이.. 날아가버려.. 하으으응!!"



끈적하게 풀어진 지서연의 항문점막은 이지헌의 물건을 강하게 빨아당기듯 조이면서 모종의 보상을 요구하고 있었고 짜릿짜릿 저려오는 지서연의 그곳에서는 강렬한 전류가 척추를 타고 흐르며 지서연의 얼마 남지 않은 이성마저 완전히 날려버리고 있었다.



활처럼 휘어진 지서연의 몸은 끊어질 듯 휘청거리며 떨리고 있었다. 이지헌도 거의 쇼크에 가까울 정도로 닥쳐오는 쾌감에 더 이상 견디지 못할 지경이었다. 이지헌은 격하게 허리를 밀어붙이며 마무리에 들어갔다. 그에 반응하는 지서연의 몸도 더욱 뜨겁게 불타오르며 마지막을 불사르고 있었다.



"아윽,, 흐아아..!! 이, 이상해져버려.. 아으으으응!!"



"하아.. 하아악... 후우우.. 가, 간다!!"



이지헌은 허리를 강하게 밀어넣으며 몸을 경직시켰다. 좁은 지서연의 항문을 끝까지 비집고 들어간 이지헌의 물건은 크게 부풀어올랐다가 심한 경련과 함께 뜨거운 액체를 주우욱 하고 뿜어내었다.



"아아아아악!!!"



이지헌의 물건이 격하게 떨리며 뜨거운 액체를 자신의 깊은 곳에 쏟아붓는 것을 느낀 지서연은 그 충격을 더 이상 참지 못하고 뜨거운 비명과 함께 더 이상 휘어질 수도 없을 것만 같은 기하학적인 구조로 몸을 꺽어올리며 부르르 떨었다. 그와 함께 타오를 듯한 열기를 내뿜던 지서연의 계곡에서는 격한 수축과 함께 우윳빛의 하얀 액체가 폭포수처럼 뿜어져 나왔다.



"하으으.. 으.."



털썩..



지서연은 격한 움직임에 완전히 체력을 소진당한 것인지 하얀 액체를 분수처럼 뿜어내고는 몸을 부르르 떨며 쓰러져 버렸다. 거친 숨을 내몰아쉬는 지서연은 눈을 꼭 감은 채로 열병이라도 앓는 듯 빨갛게 달아오른 얼굴을 바닥에 파묻고 있었다.



"후우우..."



이지헌도 꽤나 기력을 소진한 모양인 듯 깊게 숨을 고르며 아직도 꿈틀거리며 욕망을 배출하고 있는 자신의 물건을 끄집어 내었다. 완전히 사그라들어 버린 자신의 물건이 빠져나온 그 뒤로 넓게 벌어진 지서연의 항문을 비집고 짙은 빛깔의 하얀 액체가 흘러나와 지서연의 둔부를 더럽히고 있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