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팬티 여고생 수희 - 1부1장

페이지 정보

본문

털팬티 여고생 수희랍니다. 순진한 하얀팬티도 아니고, 섹시한 검은팬티도 아니고 왜 털팬티냐구요?

아잉.....아시면서. 복식복실 보지털 말이예요. 보! 지! 털!



수희의 보지는 털이 많아서 팬티를 입을 필요가 없어요.

가끔은 보털을 깎아서 노팬티 여고생이 되어볼까 생각하는데 지금은 가을이잖아요.

보털이 없으면 보지가 시려서 보지물도 안 나올테고.....여름이 되면 노팬티로 다녀봐야지.

그는 꼭 노팬티 수희라고 불러주셔야 해요.



오빠들, CGV 아세요? 영화관 말이예요.

수희의 집근처에도 CGV가 들어왔어요.

털팬티 여고생 수희는 미니스커트 입고 쭉쭉 하이힐 신고 브래지어가 드러날 정도의 상의를 입고 CGV를 즐겁게 돌아다닌답니다.

뭐 사지는 않더라도 눈으로만 봐도 너무 즐거워요.

참, 수희는 보지털이 팬티니까 예쁜 팬티를 입을 수 없어서 아쉬워요.

그래도 예쁜 팬티는 꼭 산답니다. 보지에 대지도 않으면서 왜 사냐구요?

예쁜 팬티에 수희의 보지물을 잔뜩 묻혀서 문지르면....아, 정말 좋거든요. 보지털을 깨끗히 관리하는데는 보지물 잔뜩 묻은 팬티로 삭삭 문지러주면 아주 좋답니다.



그런데 CGV의 화장실 있잖아요.

화장실에 들어가서 미니스커트를 내리고 소변을 보는데 역시 좋은 건물이라서 그런지 참 깨끗해서 좋았어요. 깨끗하고 넓어서 섹스하기에도 참 좋겠어요.

그런데 보지를 닦고 휴지를 버리려는데 휴지통에 왠 종이가 있는 거예요. 밑닦은 종이가 아니라 뭔가 기분좋은 냄새가 나는......

아, 그렇지! 보짓물 냄새가 가득 배어있는 종이인 거예요. 펼쳐서 보니까 어머, 어머!



여고생이 화장실에게 마구 섹스하는 내용이 있는 거예요.

야설도 있고, 사진도 있고, 만화도 있고......분명 누가 그걸 보면서 마구 보지를 쑤시면서 딸딸이를 깠을 거예요...그러니까 이렇게 흥건한 보지물이.....

아 남의 보지물은 무슨 맛일까......수희는 자기도 모르게 혀를 내밀어서 배인 보지물을 빨아들였어요. 음음....쪼옥......짭짭....

맛있어! 보지물을 먹고 나니까 보지물의 주인이 궁금해졌어요.



야설도 알고, 야사도 알고, 망가도 알고 있다면 여고생일 거예요. 저같은 여고생이 cgv의 화장실에 실컷 딸딸이를 까고 보짓물을 잔뜩 흘린 거예요.



분명 그애 보지는 보지물을 잔뜩 쏟아내는 음란보지일거예요. 수희가 마음껏 빨아먹을 정도의 보지물을 흘리고 갔으니까. 그런 보지여고생이 있다니.....혹시 그애는 노팬티?

우우.....털팬티여고생 수희의 강력한 경쟁자가 나타난 거예요? 그러고보니 저보다 보지물이 많은 것 같은데.....

그럼 안 되는데.....털팬티여고생 수희보다 갈보가 있단 말이예요?



노팬티로 cgv의 화장실에서 마음껏 보지물을 싸지르는 여고생이라니, 수희는 cgv에서 딸딸이같은건 생각도 못 했는데. 그 때에 마침 좋은 생각이 떠올랐어요.



좃물받이, 정액화장실, 씹물변기. 만화에 있는 말들이예요. 여고생이 화장실에서 남자들의 정액을 마음깟 받으니까 정액변기가 되는 거예요.



흰 화장실에 매여서 다리를 쫙 벌라고 보지털을 마구 문지르면서 싸대는 좃물을 한가득! 그것도 누구든지 와서 마음껏 싸대는 좃물받이! 아.....우우 생각만으로도 보지가 부들부들 떨리면서 보지물이 나오서 보털이 흥건해져요. 좃물받이 해보고 싶은데......어떻게.....



음 남자화장실에 몰래 숨어들어가는 거예요. 준비불은 바이브하고 딜도하고....심심하니까 책도 몇권 가져오고......



다음날 학교가 끝나고 저는 cgv에 왔어요. 교복차림에 털팬티, 그리고 신발은 섹시한 하이힐로 갈아신구요. 남자화장실을 잘 보니까......에구......

아무도 없을때 봐서 겨우 들어왔어요. 남자화장실이라고 해서 다를게 없네요. 교복을 벗고, 다리를 벌리고, 보지털을 잔뜩 만져줘요.



그 다음 바이브를 살살 집어넣으면서. 남자가 오기를 기다리는 거예요. 남자가 오면 불러서.....헤헤......그럴려먼 일단 바이브로 보지를 쑤셔주어서 보지물이 잔뜩 나오게 하는게 좋겠죠? 물 없는데 갑자기 박아버리면 아프잖아요.

아무리 수희보지가 박음스러운 보지라고 해도 말이예요.



아. 마침 한 남자가 들어와요. 젊은 남자인데 잘 차려입은게 데이트중인가요. 저기요.....화장지가 없어서 그러는데.....에구, 부끄러워라. 그냥 좃물 싸달라고 하는건 자신있는데......저는 화장실 문고리를 풀고는 바이브를 마구 보지에 쑤셔댔어요. 문열고 들어온 남자가 바로 흥분되도록 말이예요.



남자는 놀란 모양이면서요. 그것도 그럴것이 남자화장실에 여고생이 다리를 쫙 벌려서 보지털을 훤히 드러난채로 바이브레이터로 보지를 마구 쑤시고 있으니까.....아 변태 같아.....!

이제 전 바이브레이터를 보지에서 뺏어요. 시원하게 열린 보지가 보이도록 말이죠. 누구든지 박고 싶어하도록 잘 열린 제 보지를......!



아우....좋아, 자지가 너무 좋아.......! 그래요! 역시 자지가 너무 좋아요! 뜨거운 자지가 보지를 마구 쑤셔주는게 수희는 너무 좋아요....!



......! 와, 잘 생긴 오빠네. 자지도 분명 잘 생겼겼지?



아우....좋아, 자지가 너무 좋아.......! 그래요! 역시 자지가 너무 좋아요! 뜨거운 자지가 보지를 마구 쑤셔주는게 수희는 너무 좋아요....! 그것도 멋진 오빠가 마구 박아주니까....!

참, 데이트중인 오빠였어요. 여친이랑 데이트하러 온 주제에

여고생 보지에 자지를 마구 쑤셔대다니...오빠도 변태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