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입이 간지러운 여자 (근친소설)

페이지 정보

본문

옛날하고도 아주 옛날에 아주 용하다는 의원이 살고 있었는데 과부들 사이에서 그를 부르기를 성수의원님이라고 했다. 왜 과부들이 그를 성수의원이라고 부르는가?
지금부터 그것을 몽땅 까발려 주겠으니 눈을 크게 뜨고 모니터를 들여다보길 바란다.
  
먼저 그는 다른 의원들처럼 약방 간판을 버젓이 내걸고 하는 의원이 아니라 무허가로 하는 것이며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소문을
듣고 온 환자들을 주로 다루었으니 일반인들은 잘 몰랐더라...
어느날 저녘에 그에게 30대 과부 한사람이 그를 찾아왔는데...
  
"의원님, 저의 병을 좀 치료해 주십사하고 왔습니다..."
성수의원이 가만이 과부댁의 용모를 살펴보니 엉덩이도 실한 것이 사내께나 죽일 것처럼 보였다.
잠시 과부댁의 용모를 이리저리 살피더니 입가로 흘러나온 침을 소매로 쓰윽 닦고는 질문을 하기 시작하는 것이었다.
  
"흠, 보아하니 큰 병은 없는 것 같소만..."
"그렇지 않사옵니다...제게 큰 병이 있습지요...그러나 창피해서 말을 못하겠사옵니다..."
그러면서 얼굴에 홍조를 띄우는 과부댁이었다.
  
"거참, 내가 누구요, 의원이지 않는가...어서 솔직하게 다 털어놔 보시게..."
"...사실 저의 입이 보름마다 한번씩 밤이되면 미친듯이 가렵사옵고, 그래서 용하다는 각종 한약을 지어 먹었으나 허사엿으며
마침내 무엇인가 따뜻하고 굵은 것으로 입을 막아야 가려움이 사라지는 것을 알게 되었사옵니다. 그래서 그날이 되면 돼지고기를
삶아 그것을 입에 물고 일각을 버텨야 간지러움이 사라지는 것이옵니다. 이 증상은 남편과 사별한 후 지금까지 삼년째 계속되고
있사오니 이를 어쩌면 좋겠는지요?"
  
"그럼 그 증상이 남편과 사별을 하고나서 생긴 것이요?"
"소인의 생각으로는 그렇사옵니다."
잠시 성수의원은 생각에 잠기는 것처럼 지긋시 눈을 감더니 곧이어 눈알을 굴리는지 눈꺼풀이 껌벅껌벅 움직였다.
  
'입에 따뜻하고 굵은 것을 물려야 간지러움이 사라진다?....병을 고칠려면 그 수 밖에 없도다.'
"부인, 저에 대해서는 소문을 들으셨는지요?"
"네, 들었사옵니다. 치료비를 안받으시며 치료법도 독특하여 함부로 발설해서도 안된다고들 하더이다."
  
"맞소, 나의 치료법은 기묘하고 오묘해서 한번 치료를 받은 사람들은 나를 절대로 잊지 못하오, 그리고 나의 치료법은 속세의 것이
아니니 보지 못하게 환자의 눈을 가려야 하는 것도 알고 있소?"
"그렇게 알고 왔사옵니다."
  
"그리고 내가 무슨 일을 하더라도 반듯이 나의 지시대로 따라줘야 한다는 것도 잘 알고 있겠지요?"
"물론이옵지요."
"그럼 내가 이미 부인의 병을 치료할 처치법을 마련해 두었으니 이제 치료를 시작합시다."
  
그는 자리에서 일어나서는 검은 헝겊을 가져와서 과부댁의 눈을 덮어 단단하게 묶었다.
그리고 그녀를 데리고 그의 치료실로 데리고 들어가서 둘이 누워도 풍족할 만한 침상위에 눕히고는 양다리와 양팔을 침상의
모서리위로 길게 올라온 나무 기둥에 끈으로 단단하게 묶는 것이었다.
  
"의원님, 이제 치료를 하는 것이옵니까?"
"그렇소, 부인께서는 이제 내가 하는데로 가만히 몸을 맡기면 되는 것이오."
그는 곧 과부댁의 저고리 앞가슴을 푸르더니 그녀의 젖가슴을 가리고 있던 모든 것을 다 풀고 펼쳐서 젖가슴이 모두 노출되게
만들었다.
  
과부댁은 성수의원이 자신의 상의를 벗기자 그만 흥분을 했는지 양볼이 빨갛게 물들기 시작했다.
그녀의 젖가슴은 보기좋을 정도로 잘 익어있었고, 유두도 붉은 색을 한 것이 애를 별로 안낳은 것처럼 싱싱해 보였다.
"으흠...이제 부인의 가슴으로 기를 불어 넣으테니 잘 받아들이도록 하시오."
  
그는 자신의 손 바닥 중앙에 그녀의 젖꼭지가 오도록 그녀의 양쪽가슴에 손을 올려놓더니 지긋시 눌러대다가 살며시 움켜줘고는
빙긍빙글 돌리면서 그녀의 양쪽 젖가슴에 기를 불어 넣었고, 그녀는 기를 흡수하는 듯 호흡이 거칠어지며 '아아..'하는 가쁜 소리를
내쉬기 시작했다.
  
한참을 양손으로 그녀의 젖가슴에 기를 불어 넣은 후 성수의원은 그녀의 양팔을 풀어주고나서 자신의 아랫도리를 벗더니 그의
방망이같이 거대한 육봉을 흔들어 세우고는 그녀의 가슴위로 올라가 걸터 앉고는 그녀의 봉긋한 젓가슴 사이에 자신의 뜨거운
육봉을 올려 놓는 것이었다.
"이것이 부인을 치료할 도구이니 어서 기를 흡수한 봉분으로 감싸도록 하시오."
  
그러자 과부댁은 자신의 가슴사이에 따뜻한 살덩어리를 느끼며 이것이 틀림없이 자신의 병을 치료해줄 것이라고 믿으며 의원의
말처럼 자신의 양손으로 가슴을 눌러 그 거대하고 뜨거운 살덩어리를 감싸는 것이었다.
성수의원은 이제 자신의 허리를 전후로 흔들어대며 그녀의 가슴사이를 왕래하기 시작했고, 그녀는 더욱 더 세게 자신의 가슴을
짓눌러가며 의원의 치료를 도왔다.
  
한참을 그렇게 문질러대서 과부댁을 헐떡거리게 만들어 놓은 후 다시 그녀의 양팔을 기둥에다 묶고나서는 "자, 이제 본격적으로
부인의 입을 치료하겠으니 입을 벌리시오." 라고 말하자 이미 성수의원의 일차 치료를 받은 후인지라 그녀는 정신이 반쯤 나간
상태였으며 의원이 본격적인 치료를 한다며 입을 벌리라고하자 즉시 자신의 뜨거운 입을 열었고, 곧이어 치료할 도구인 굵고
뜨거운 살기둥이 자신의 입으로 들어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자, 이제 치료도구가 들어갔으니 입술에 힘을 주고 그것을 물되 이빨로 물으면 치료가 모두 물거품이 될 것인즉 조심하기 바라오."
과부댁이 자신이 시킨데로 입술에 힘을 주고 그의 살기둥을 물고 조이자 의원의 입에서 "끄응~"하는 소리가 새어나왔다.
곧이어 성수의원은 그녀의 입속에 굵고 뜨거운 살기둥을 왕래하기 시작을 했고, 그것은 곧 그녀의 침에 묻어 번질번질 윤이 나기
시작했다.
  
얼마 동안 그렇게 진퇴를 하고나서 그는 "자, 이제는 치료도구의 앞쪽의 두툼한 것만 입술로 물고 혀끝으로 그것을 핥어서 기운을
돋구워야 할 것이오."
그러자 그 과부댁은 살기둥 끝의 버섯같이 생긴 것을 입술로 물고는 혀끝으로 핥아대기 시작했고, 의원은 연이어 입가로 주문을
외우기 시작했다.
  
"으헉!....수리수리마수리..아윽!.....말발타살발타..으윽!"
"으흑....자, 헉헉!...이제 그만하고 마지막으로... 헉헉!...조금 힘들겠지만 잘 참아주고 ..헉헉!....절대로 치료도구를 벧으면 안되오,
헥헥!.....이점 꼭 명심하시오...끄응...!"
  
그러면서 성수의원은 그녀의 입속 깊숙히 자신의 살기둥을 찔러 넣기 시작을 했고, 과부댁은 자신의 목구멍 가까이로 넘어오는
살기둥을 느끼며 헛꾸역질을 했지만 양손과 다리가 묶여서 움직일 수도 없거니와 의원이 벧지 말라는 엄명이 있기에 눈물이
흐르는 것을 머금고 억지로 참아냈다.
  
한번, 두 번...아홉번, 열번째 그녀의 목구멍으로 살기둥을 받아드리고 나서야 길이 났는지 이제 의원의 살기둥이 순순히 들어갔다
나왔다 하는 것이었다.
그의 살기둥이 그녀의 목구멍 넘어로 넘어갈 때마다 그녀의 목줄기가 기교하게 부풀어 오르는 것을 볼 수가 있었다.
  
그녀도 어느새 그의 살기둥을 빨아대는 것에 힘들이지 않고 즐거운 마음을 가지게 되었는지 연신 헐떡거리고 있었다.
이제 성수의원이 사정을 할 때가 되었다.
"헉헉! 자.... 이제 나의 성수를 뿌릴테니...헉헉....모두 마셔아 하오...으윽!"
  
마침내 성수의원의 자지끝에서 엄청난 성수가 그녀의 목구멍을 때리며 식도로 넘어갔고, 그 순간 과부댁도 정신이 혼미해지며
몸을 벌벌 떨면서 빳빳하게 몸을 굳히는 것이었다.
마지막 남은 성수를 그녀의 입안에 손수 짜주고 그의 살기둥을 회수하여 헝겊으로 닦고는 재빨리 자신의 옷을 입고난 성수의원은
그녀를 묶은 손과 발을 풀어줬지만 여전히 눈만은 가려둔 체로 혼절해있는 과부댁을 흔들어 깨웠다.
  
"이보시오, 부인! 이제 어서 깨어나시오!"
그제서야 정신을 차렸는지 그녀는 눈을 떴고, 자기가 잠시 혼절을 한 것을 알아차렸는지 의원에게 사과를 했다.
"의원님, 죄송합니다....제가...잠시 혼절을...그런데 입안에 무엇이 있군요.....?"
  
"그것이 아까 치료도구에서 나온 성수요...그 성수 때문에 나의 호칭이 성수의원이라오...어서 남김없이 모두 마시구료..."
과부댁은 자신의 입안에 고인 약간 짜고 씁쓸한 액체덩어리를 쓴 한약을 마시듯이 두눈을 꽉 감고 모두 마셔버리고 혀로 입안을
핥아 깨끗하게 청소를 하는 것이었다.
  
"이제, 몸은 좀 어떻소?"
"입술과 목구멍이 얼얼하지만 몸이 나는 듯이 가벼운 것을 보니 이제 좋아지는 것 같군요..이 은혜를 어떻게 갚아야 할지..."
"아직 완치가 된 것은 아니니까 앞으로 보름에 한번씩 나에게 와서 치료를 받는다면 그 병은 곧 완치가 될 것이오."
  
"너무나 감사하옵니다. 이 은혜 죽어도 결코 있지 않겠사옵니다."
"은혜는 무슨...사람으로써 할 도리를 한 것에 불가하오....자 이제 나가서 바람이나 셉시다."
  
그리하여 이 과부댁은 보름마다 한번씩 성수의원에게 달려와 그 성스러운 치료를 받기 시작하여 석달만에 다 나았지만 아직도
아프다는 핑계를 대고 계속해서 그를 찾아오니 그의 성수는 이제 확실한 치료제임이 틀림이 없는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