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는 6

페이지 정보

본문

연아의 티셔츠를 벗겼어. 손으로 가리더라.

 

가슴이 작았어.

 

그것마저 사랑스럽더라.

 

손을 내리게 하고, 브레지어를 힘들게 벗기고,

 

작고 봉긋한 가슴을 입으로, 손으로 정성스럽게 애무했어.

 

그 애는 자기 손을 어디에 둬야 될지 몰라,

내 머리에 얹었다가, 내 손을 잡았다가 하더라.

 

결국 이불을 내 머리위로 덮었어.

 

 

“아무것도 안보여”

 

 

갑자기 그 애가 꺄르르 웃더라.

빵 터져서 계속 깔깔거리며 웃었어.

 

내 머리를 끌어올리더니 내게 입을 맞추며 말했어.

 

 

“바보냐”

 

 

난 갑자기 훌러덩 옷을 다 벗어버렸어.

팬티도 벗었더니,

 

연아가 시선을 피하더라.

 

 

맨살이 닿도록

내 몸을 연아의 따듯한 온몸에 밀착시켰어.

그러고 연아의 바지를 벗겼어.

 

 

초록색의 작은.

 

의외로 섹시한 팬티.

 

 

그 애의 살이 내 몸에 닿을 때마다, 우유 속을 헤엄치는 듯한 착각이 들었어.

내가 그 작은 팬티를 천천히 내리니,

부끄러운 듯 몸을 돌려 엎드려 버리더라.

 

난 연아의 등을 쓰다듬고,

둔부위에 패인 두 개의 허리 보조개에 입을 맞췄어.

 

 

배구공 두 개를 잘라 붙여놓은 듯한 엉덩이.

 

여리여리한 몸매와 정반대로 위로 찰싹 올라붙은 힙이

 

속옷 모델을 해도 될 정도로 완벽하더라.

 

엉덩이만 넋 놓고 바라봤어.

 

새하얗고 돌기하나 없는 매끈한 피부,

 

손과 입술이 닿을 때마다 통통 튕기는 탄력,

 

허리에서부터 날카롭게 갈라져 나와 허벅지에서 완만하게 마무리 되는 곡선.

 

움직일 때마다 꿈틀거리는 윗 둔부의 묵직한 근육들.

 

엉덩이 사이로 손을 넣어 그곳을 계속 만지며,

입으로는 연아의 뒷태 전체에 폭풍 키스를 퍼부었어.

 

 

연아는 웃다가, 조심스레 색색거리다가, 부끄러워하고, 다시 웃고.

그러면서도 그곳은 점점 젖어들더라.

 

 

난 연아를 다시 눕히고, 너무 단단해 깨질 것 같은 내 딕을 넣으려 했어.

 

그 애, 정말 경험이 별로 없는 것 같더라.

 

몸이 경직 됐고, 난 그 경직된 몸을 이리 펴고 저리 굽히고 하며

힘들게 내 딕을 조준했지.

 

겨우 준비를 끝내고, 아주 조금 내 딕을 밀어 넣었어.

 

 

“잠깐만!!잠깐만!!”

 

 

“왜?”

 

 

“너무 아파, 아파”

 

 

늘 시크하던 애의 다급한 목소리에 놀라서 황급히 뺐어.

 

 

하지만 머지않아

다시 귀두부분만 천천히 밀어 넣었어.

그렇게 귀두부분만 왔다갔다 하다보니

연아의 고통도 조금 괜찮아 진 것 같았어.

그 애 이마에서 송글 맺혀있던 땀방울이 떠오른다.

 

 

과감하게 조금 더 넣어 봤어.

그곳이 엄청 뜨겁고 죄이더라.

마치 생살을 뚫는 느낌.

 

 

연아가 황급히 입을 가리며

 

 

“흡!!!압!!!” 이라고 외치며 고통스러워 했어.

 

 

눈물이 그렁그렁 했어.

 

 

“ 많이 아프면 그만 할까?”

 

 

손으로 입을 틀어막으며 고개를 도리도리 하는 그 애의 모습.

 

난 솔직히 그만 둘 생각이 없었어.

오히려 그 순간이 영원하길 바랐지.

 

잠시 멈추고 연아 위에 그대로 엎어졌어. 긴팔로 날 감싸안아주더라.

그렇게 꽤 오래 있었던 것 같아.

 

 

다시 허리를 움직였어.

 

 

이번엔 조금 더 깊게. 더 매끄럽고, 더 감겼어.

 

연아도 숨을 ‘후우~후우~’쉬면서

 

고통과 쾌감사이를 왔다갔다 조절하는 것 같았고.

 

 

그렇게,

 

 

촉촉한 눈을 바라보며,

 

 

적나라한 육체를 서로 받아들이고

 

솔직하고 거친 숨을 내쉬고

 

 

멀기만 한 타인으로 지냈던 한 달 간을 떠올리며,

 

 

그 낯설던 서로의,

 

 

비밀스러운 성기를

 

 

뜨겁게 맞잡고, 결합하고,

 

 

쾌감에 몸부림치며

 

 

사랑을 속삭이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